한은 기준금리 1.25%로 인상…코로나 이전 수준 복귀
현행 연 1.00% 금리 0.25%p 올려
기준금리 2019년 수준으로 돌아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슬기 한겨레 기자
전슬기 한겨레 기자 2022년 1월14일 10:02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출처=한겨레 자료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출처=한겨레 자료

기준금리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인 1.25%까지 올라갔다.

한국은행은 14일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를 열어 현행 연 1.00%인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다.

한은은 코로나19 경기 충격을 보완하기 위해 지난 2020년 5월 역대 최저인 0.50%까지 금리를 내렸는데, 지난해 8월부터 이를 정상화하기 시작했다. 한은이 이날까지 0.25%포인트씩 세 차례 올리면서 기준금리는 연 1.25%가 됐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10월(1.25%) 수준으로 복귀한 것이다.

한은은 경기, 물가, 금융 불균형, 주요국 통화정책 전환 등을 고려해 추가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한은은 한국 경제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발생에도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판단한다. 한은은 지난해 11월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우리 경제는 연간 3%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한은의 안정목표인 2.0%를 웃돌면서 높은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은 입장에서는 추가 기준금리 인상을 통해 물가가 더 치솟을 가능성을 차단해야 한다.

또 한은은 가계대출 증가세가 다소 둔화하고 있지만, 여전히 부채 및 자산시장 과열을 진정시켜야 한다고 본다. 여기에 한은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정책금리 인상과 양적긴축 속도가 빨라지는 것에 대해서도 대비해야 한다. 한국 금리보다 미국 금리가 높아지면 수익을 좇아 국내에 투자된 외국인 자금이 빠져나갈 수 있으며, 이 과정에서 환율 급등 등 금융시장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

이에 따라 한은은 향후 기준금리를 추가로 더 올릴 가능성이 크다.

다만 이전보다 인상 속도는 느려질 것으로 보인다. 한은이 코로나19 이전 수준까지 기준금리를 정상화시키는 과제를 달성했기 때문이다. 아울러 이주열 한은 총재의 임기도 오는 3월31일 끝난다. 차기 대통령 선거와 맞물리면서 후임 총재 임명이 지연될 가능성도 존재한다.

시장에서는 추가 인상이 이어지면서 최종 기준금리가 1.50~2.00%에 도달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올해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금통위는 총 8번 열리며, 다음 금통위는 2월24일이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피드백 2022-01-14 16:42:12
국장 두드려 맞겠네~

kiki 2022-01-14 14:34:13
대출금리 낮은상품 무지많은데 투기한사람이 힘들겠다.

김 걸 2022-01-14 12:32:23
음 손에 들고 있는 돈이 값이 올라간다는 생각에 흐뭇.

돼리우스 2022-01-14 12:24:37
물가도 오르고 금리도 오르고...시급도 많이 올려 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