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로 돌진하는 마이크로소프트...블리자드 82조원에 인수
나델라 CEO "게임은 MS의 핵심...인수는 메타버스 발전에 중요한 역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경
김윤경 2022년 1월19일 08:17
마이크로소프트(MS)가 액티비전 블리자드를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출처=MS 홈페이지
마이크로소프트(MS)가 액티비전 블리자드를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출처=MS 홈페이지

마이크로소프트(MS)가 18일(현지시간) 게임 업체 액티비전 블리자드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687억달러(약 82조원)라는, 미국 정보기술(IT) 업계 최고인 엄청난 인수 금액으로 화제가 된다. 이는 MS 시가총액의 약 3%에 달한다. 그러나 MS가 블리자드 인수를 통해 메타버스의 세계로 본격적으로 나가려한다는 점에서 더 큰 주목을 끈다.  

MS는 "이번 인수를 통해 MS는 세계 3위 게임 업체로 도약하게 된다"고 밝혔다. 현재 1위는 소니, 2위는 텐센트다. 

사티야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자(CEO)  출처=플리커
사티야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자(CEO) 출처=플리커

사티야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게임은 초창기부터 MS의 핵심이었다"면서 "오늘날 게임은 가장 크고 빠르게 성장하는 엔터테인먼트이며, 디지털 및 물리적 세계가 하나로 합쳐지면서 메타버스 플랫폼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MS는 액티비전 인수로 당장 콘솔 게임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하게 된다. MS의 X박스와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PS)이 이 시장에서 치열하게 맞붙고 있다. 액티비전의 게임들은 대부분 X박스 콘솔에서 실행하도록 설계돼 있다. 

미국계 투자사 파이퍼 샌들러(Piper Sandler)는 "게임과 광고 두 부문을 합치면 (이번 인수는) MS에 장기적으로 1조달러 이상의 점유율을 달성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전망했다. 

바비 코틱 액티비전 CEO는 인수합병(M&A) 계약이 완료될 때까지 액티비전 CEO직을 수행한다. 이후 액티비전 블리자드 사업부는 MS 게임 사업부 필 스펜서 CEO 산하로 편입된다. 

MS는 액티비전 1주당 95달러를 현금으로 지불하게 되는데 이는 액티비전 이날 종가에 45% 프리미엄이 붙은 가격이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블루스 2022-01-19 17:10:26
나중에 모든 메타들이 서로 합병하고 확장하게 되면 그게 진짜 가상과 현실이다.

스폰지Bob 2022-01-19 11:04:34
너가 있어서 그 시절은 즐거웠다. 블리자드 안녕~~

김 걸 2022-01-19 10:53:42
687억달러가 3%밖에....메타버스 발전에 또 한번의 가속도를 붙인거 같다.

태양의 기사 2022-01-19 10:13:39
내 청춘은 이제 끝났다. 블리자드야 잘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