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올해 메타버스에 5560억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지성
전지성 2022년 1월20일 17:21
메타버스 신산업 선도전략 인포그래픽. 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메타버스 신산업 선도전략 인포그래픽. 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26년 글로벌 메타버스 시장점유율 5위를 목표로 올해 메타버스에 5560억원을 투입해 지원하고 제도 개선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한국의 메타버스 세계 시장점유율은 12위 정도로 추정된다.

홍 부총리는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최근 비대면 수요 증가와 확장현실(XR), 5G 등 디지털 기술 발전으로 메타버스가 인터넷·스마트폰을 잇는 차세대 플랫폼으로 급부상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한류와 메타버스 접목”

정부는 메타버스 분야에서 전문가 4만명과 매출액 50억원 이상 공급기업 220개를 육성하고 모범사례 50건을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민간주도, 정부지원 방식으로 선도형 메타버스 플랫폼을 발굴·지원하고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한 5대 핵심기술을 통해 메타버스 R&D(연구개발) 로드맵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5대 핵심기술은 광역 메타공간, 디지털휴먼, 초실감미디어, 실시간 UI(사용자 인터페이스)·UX(사용자 경험), 분산·개방형 플랫폼을 말한다.

특히 한류 콘텐츠 파워를 메타버스 플랫폼 경쟁력으로 이어 가기 위해 전통문화·예술, 게임·애니메이션, 패션,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맞춤형 사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지역 특화 소재와 메타버스를 결합하고 올림픽과 엑스포 등 국제행사와 전시회를 온·오프라인 메타버스 이벤트로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재 양성

정부는 메타버스 아카데미를 신설해 올해 실무 전문인력 180명을 양성하고, 재직자와 채용 예정자 700명에게 실무 역량을 강화 교육을 제공하기로 했다.

또 메타버스 기술과 인문사회 분야 4년제 대학을 연합해 융합 전문대학원 설립과 운영을 지원하고 2개 대학원에 최대 6년간 약 55억원씩 투자하기로 했다.

지자체와 협력해 주요 지역에 거점을 세우고 '메타버스 노마드 업무 시범지역'을 선정해 청년·직장인들이 지역 제약 없이 근무할 수 있는 거주 환경과 업무용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유니콘 육성

정부는 "경기도 판교를 메타버스 기업 통합지원 거점으로 삼아 충청과 호남, 동북, 동남 등 4대 초광역권에 ‘메타버스 허브’를 단계적으로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또 글로벌 동반성장 네트워크 구축 등으로 매출액 50억원 이상의 메타버스 전문기업 220개를 집중적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자율·최소규제와 선제적 규제혁신 원칙에 따라 법·제도를 정비하고 메타버스 윤리원칙 등을 세워 안전과 신뢰 기반의 메타버스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블루스 2022-01-20 18:57:48
얘는 노답이다

피드백 2022-01-20 17:49:10
과세 과세 떠들더니 금세 정이 들었냐?

태양의 기사 2022-01-20 17:36:48
응~ 거짓말~ 사기~ 안 믿어~ 자~ 다음~

kiki 2022-01-20 17:30:11
부동산도 못잡으면서…메타버스가 뭔지나 아시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