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1.25%로 동결…‘한 박자 숨 고르기’
2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금리 동결하면서 불확실성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슬기 한겨레 기자
전슬기 한겨레 기자 2022년 2월24일 10:02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출처=한겨레 자료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출처=한겨레 자료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25%로 유지했다. 

한은은 24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현행 1.25%인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이번 한은의 기준금리 동결은 ‘숨 고르기’로 보여진다.

한은은 작년 8월부터 세 차례 기준금리를 올려 코로나19 이전(1.25%)까지 되돌려놓은 상태다. 이에 다른 국가에 비해서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우크라이나 사태, 대통령 선거, 금리 인상 파급 효과 등 국내외 변수를 살펴볼 여유가 있는 편이다.

한은이 2월 금통위에서는 ‘한 박자’ 쉬면서 불확실성 점검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지난 1월 금통위 통화정책방향 결정문에 ‘기준금리 인상의 파급 효과’를 보겠다는 문구를 새롭게 추가하면서 잠시 쉬어갈 수 있다는 여지를 주기도 했다.

한은 이날 기준금리를 동결했지만, 인상 행보는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

한은은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기존 예상인 2.0%보다 높을 것으로 바라본다. 이에 물가를 잡기 위해 앞으로 기준금리 인상에 속도를 더 낼 수 있다. 한은이 물가 전망치 상향 조정을 통해 통화정책의 최우선 과제를 ‘금융불균형’에서 ‘물가’로 이동시킨 후 향후 강력 대응을 예고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또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정책금리 인상 움직임도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빠르게 만들 것으로 보인다.

올해 남은 금통위는 4월, 5월, 7월, 8월, 10월, 11월 총 6번이다. 이로 인해 시장 투자분석가들 사이에서는 2분기 내 추가 기준금리 인상, 올해 말 금리 수준 2.00% 도달 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흘러나오고 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 걸 2022-02-24 15:59:51
1.25프로도 아주 만족한다 유지해주길

스폰지Bob 2022-02-24 12:04:13
이러다가 2분기에 말도 안되게 확 올리는건 아니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