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견된 고물가 비트코인 하락세…"시장은 연준을 기다린다"
3월 16일 FOMC서 금리인상 발표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세진
김세진 2022년 3월11일 07:49
지난 1년 간 CPI 데이터 추이.  출처=월스트리트저널(WSJ)
지난 1년 간 CPI 데이터 추이. 출처=월스트리트저널(WSJ)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시장의 예상대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미 통화당국이 긴축정책을 시행할 가능성이 높아졌고 가상자산 가격은 추세전환 없이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2월 CPI는 전년 동기 대비 7.9% 상승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는 1982년 이후 40년만에 가장 큰 상승폭이다. 2021년 12월에는 7.0%, 2022년 1월에는 7.5%로 3개월 연속 7%를 넘었다. 

가상자산은 전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가상자산 행정명령을 발표하면서 9%이상 상승했다. 하지만 이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3차 협상 결렬 소식과 함께 높은 CPI 수치가 잇따라 발표되며 그간의 상승폭을 모두 반납했다. 한국시간 11일 오전 4시 코인마켓캡 기준 BTC(비트코인)는 전일 대비 7%가량 하락한 3만9100달러대에 거래되고 있다. 

시장은 이제 연방준비제도(Fed)의 입을 주목하고 있다. 연준은 오는 15일부터 양일간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인상 관련 정책 발표를 예고했다. 

이번 회의에서 연준이 0.25%포인트 금리 인상을 시행할 가능성이 높다는게 중론이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지정학적 분쟁이 계속되면서 투자 시장의 충격이 가속화되고 있지만, 이번에 발표된 2월 인플레이션 수치가 여전히 연준의 목표치인 2%보다 4배가량 상회하면서, 연준의 긴축 결정에 힘을 실어줄 것이라는 분석이다.

오는 FOMC에서 실제로 금리인상 등 긴축정책 시행이 확정될 경우 당장 가상자산 가격은 변동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통상적으로 긴축 정책은 위험자산에 부정적 영향을 주고, 가상자산은 최근까지 위험자산과 비슷한 가격 흐름을 보인 탓이다. 

가상자산 컨설팅 기업 에이트(Eight)의 마이클 반 데 포페(Michaël van de Poppe) 대표는 코인텔레그래프에 “높은 인플레이션 수치는 더 빠른 금리 인상과 잠재적인 양적긴축(QT) 정책을 촉진하며 이는 단기적으로 달러 강세와 위험자산 약세로 이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에드워드 모야 오안다 수석 시장 애널리스트도 코인데스크US에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외교적 해결에 대한 희망이 무너지고, 6회 연속 높은 인플레이션 수치가 발표되면서 비트코인은 하락했다”면서 “비트코인은 여전히 위험자산에 묶여있으며 우크라이나 사태로부터 계속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롤 2022-03-11 18:13:40
전쟁이 쉽게 끝나지 않을 추세로 보이는데...큰일이네요..

김 걸 2022-03-11 18:00:14
우크라에 지원하는 코인 거래량이 또 한동안 시장에 영향줄거 같다.

블루스 2022-03-11 11:55:30
현재 두 나라 협상이 무너지면서 앞으로 장기 난타전으로 가면.. 이건 거의 공멸인데..

코인충 2022-03-11 09:57:27
역시 짜고 치는 고스톱 이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