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룰 때문에 코인마켓 거래소가 힘든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수
박범수 2022년 4월11일 09:22
출처=Luis Villasmil/Unsplash
출처=Luis Villasmil/Unsplash

트래블룰이 시행된 지 2주가 넘었다. 하지만 트래블룰 자체가 원화마켓 거래소에 맞춰서 시행됐으며, 트래블룰 솔루션인 베리파이바스프(VV)와 코드(CODE·COnnect Digital Exchanges)의 연동도 연기되면서 코인마켓만 운영하는 가상자산 거래소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트래블룰이란 가상자산사업자(VASP)가 100만원 이상의 거래가 발생할 때 송신인과 수신인의 신원 정보를 파악해 금융당국에 보고해야 하는 법적인 의무로 지난 3월25일부터 시행됐다.

코인마켓만 운영하는 거래소도 VASP이므로 트래블룰을 따라야 한다. 원화마켓 승인을 위해서도 트래블룰 준수는 필수다.

하지만 이런 트래블룰로 이용자뿐 아니라 코인마켓 거래소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게 확인됐다.

우선 트래블룰 솔루션 연동 지연에 따른 어려움이다.

트래블룰에 따라 거래소 간 입출금이 금액이나 본인 계정 여부와 상관없이 자유롭게 가능하려면 같은 트래블룰 솔루션을 써야 한다. 아니면 다른 솔루션을 쓰더라도 솔루션끼리 연동이 돼야 자유롭게 입출금이 가능하다.

하지만 대부분의 코인마켓 거래소가 채택한 두 트래블룰 솔루션인 VV와 코드의 연동 일자는 당초 3월25일로 계획됐으나 4월25일로 연기됐다.

코인마켓만 운영하는 A거래소 관계자는 "VV와 코드 연동 과정에서 말이 많았다. 결국 지금 연동이 안 됐기 때문에 둘 다 의무적으로 채택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기존 계획에 맞게 두 솔루션이 연동됐다면 한 솔루션만 사용해도 됐을텐데 연동이 되지 않았으니 운영을 위해서는 두 솔루션 모두 사용하게 됐다는 뜻이다.

코인마켓은 원화마켓에 비해 시장에서 거래량이 현저히 적기 때문에 수익 창출이 힘든 상황이다. 코인마켓만 운영하는 B거래소 관계자는 "지난해 9월 이후로 수익이 적어서 그 이전에 얻은 수익으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힐 정도로 코인마켓만으로는 수익을 내기 어렵다.

따라서 연동 지연 때문에 솔루션을 추가로 채택해야 하는 상황은 코인마켓 거래소에게는 부담이 될 수 있다. 코인마켓 거래소 입장에서 하나의 솔루션을 추가로 채택하는 건 그만큼 인력과 비용을 투입하는 것이다. 수익도 나지 않는 상황에서 규제는 지켜야 하고 비용도 추가로 나가는 어려움이 존재하는 것.

게다가 트래블룰 솔루션 연동이 미뤄질 수도 있다는 우려도 섞이면서 이러한 부담은 더 커질 전망이다.

코인마켓만 운영하는 C거래소 관계자는 "4월25일까지 연동 완료가 목적이면 지금쯤 솔루션 채택한 거래소에 언질이라도 줘야 하는데 연동 진행 사항이 전달되지 않고 있다. 그래서 갑작스럽게 연동을 준비하게 되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트래블룰이 원화마켓만 고려하고 코인마켓에서 발생할 문제에는 대비하지 못한 반쪽짜리란 의견도 있었다.

예를 들어, 한 이용자가 BTC마켓을 통해 ㄱ거래소에서 ㄴ거래소로 ETH(이더리움) 90만원어치를 보냈다고 가정해보자.

이 경우에 코인마켓 거래소는 원화마켓 거래소보다 고려해야 할 변수가 더 많다.

첫째는 전송할 자산인 이더리움의 가격 변동성이다. 두 번째로는 이더리움의 원화 가격을 결정하는 기준이 거래소마다 다르기 때문에 이것도 고려해야 한다. 여기까지는 원화마켓과 동일하다.

하지만 BTC마켓의 경우 전송할 가상자산의 가격의 기준이 되는 비트코인의 가격 변동성까지 고려해야 한다. 변수가 더 많기 때문에 이용자가 전송한 90만원어치의 이더리움이 100만원이 되어서 전송이 막힐 경우의 수가 코인마켓 거래에서는 더 많다는 의미다.

코인마켓만 운영하는 D거래소 관계자는 "코인마켓에서 가상자산을 전송할 때 시세가 바뀌어 전송이 막히면 반환 절차도 복잡하고 책임 소재를 따지기도 어렵다"고 설명했다.

현재 VASP 승인을 받은 국내 거래소는 24곳이지만 지난해 특정금융정보법 시행 이후로 원화마켓 거래소를 운영하고 있는 거래소는 4곳에 불과하다. 원화마켓 승인 절차가 고려해야 할 것도 많고 까다롭기 때문이다.

김형중 한국핀테크학회장은 "전반적으로 트래블룰의 방향성이 4대 원화마켓 거래소에 쏠려 있다"고 평가했다. 또 "일본 암호자산거래업협회(JVCEA)처럼 민간 자율 기구를 통해 트래블룰로 발생하는 문제를 사전에 인지하고 해결할 통일된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우 2022-06-22 12:16:06
어떤 나라도 하지않는 규칙을먼저 만들어 버렸어 한심하지
거래는 무조건 해외 거래소에서 할수밖에 없도로록 유도하는 꼴이 되었다
영국은 개인 지갑의 간섭은(트래를룰)위법 이라고 판정하였다

블루스 2022-04-11 17:54:41
왜 얘네만 다리 쩔어?

돼리우스 2022-04-11 12:39:28
룰을 정했으면 모든 거래소들 책임지고 원화로 빨리 돌릴수 있게 추진 좀 하라.

Kim Eileen 2022-04-11 11:08:59
굳이 코인마켓만 운영하는 거래소를 선택할 필요가 없지...원화마켓 운영이 되어야 거래소들이 살아남을거라고 봄..

캐롤 2022-04-11 10:50:55
독점의 나라...답이 있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