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채굴, 당장 위축되면 시장 충격 클 것"
[미국-텍사스 오스틴 현지취재]
컨센서스 2022 현장 참여자들, 비트코인 채굴 산업 전망에 설왕설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박상혁 2022년 6월12일 13:00
컨센서스 2022 파운드리 부스 내부에 있는 시연용 비트코인 채굴기. 출처=박상혁 코인데스크 코리아 기자
컨센서스 2022 파운드리 부스 내부에 있는 시연용 비트코인 채굴기. 출처=박상혁 코인데스크 코리아 기자

코인데스크 코리아는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열리는 컨센서스 2022에 현지 특별 취재팀을 보내 생생한 현장의 소식을 전달합니다.

특별 취재팀=함지현, 박상혁, 임준혁, 이다영, 이정배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 상원에서 비트코인 채굴 금지법이 통과된 가운데 컨센서스 2022에 참여한 현장 관계자들은 이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공유했다. 이들은 채굴 산업이 당장 위축되면 전 세계 가상자산 시장이 어려워질 것 의견에 대해 모두 동의했다. 

이번 컨센서스 2022에는 파운드리, 비트메인, F2풀 등 주요 비트코인 채굴 업체가 부스를 차렸다. 코인데스크 코리아는 11~12일에 걸쳐 컨센서스 부스에 참여한 현장 관계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먼저 채굴 업계 관계자들은 비트코인 채굴 산업이 여전히 유망하다고 전망했다.

디지털 커런시 그룹(DCG)의 비트코인 채굴 관련 계열사이자 12일 기준 세계 최대 채굴풀인 파운드리 관계자는 "최근 비트코인 시세가 하락하면서 채산성이 떨어지자, 채굴 산업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시선이 있다"고 말하면서도 "지난 상승장부터 축적한 비트코인, 사업의 다변화, 채굴 인프라 향상 등으로 채굴 산업은 여전히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비트코인 채굴 금지법에 대해 파운드리 관계자는 "뉴욕주 의회에서 채굴 규제와 관련한 법이 통과됐지만, 주지사는 해당 법에 아직 서명하지 않고 있다"며 "미국은 세계에서 채굴 규모가 가장 큰데 산업을 크게 위축시킬 수 있는 법에 (뉴욕 주지사가) 쉽게 서명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그는 "채굴로 인한 환경 파괴를 우려하는 시선 등을 바로 잡을 수 있도록 (파운드리는) 건전한 산업 육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컨센서스 2022 비트메인 부스 현장. 출처=박상혁 코인데스크 코리아 기자
컨센서스 2022 비트메인 부스 현장. 출처=박상혁 코인데스크 코리아 기자

파운드리 다음으로 전세계 비트코인 채굴풀 2, 3위를 기록하고 있는 앤트풀의 비트메인과 F2풀의 관계자도 비슷한 의견을 드러냈다. 

F2풀 관계자는 "친환경 에너지 생산에 가상자산 채굴을 연결하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는 등, 업계의 환경친화적 행보가 계속되고 있다"며 "대부분의 대형 채굴풀이 이전 하락장을 경험한 적이 있어 하락장에 대한 대비도 이전보다 촘촘하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중국의 비트코인 채굴 금지 조치로 인한 채굴 산업이 위축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이들은 문제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비트메인과 F2풀은 모두 중국 기반의 업체다. 비트메인 관계자는 "리스크 완화 차원에서 텍사스에 대형 채굴장을 설립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기 때문에 사업 지속에는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컨센서스 2022 F2풀 부스 현장. 출처=박상혁 코인데스크 코리아 기자
컨센서스 2022 F2풀 부스 현장. 출처=박상혁 코인데스크 코리아 기자

다만 채굴 업계 바깥에서는 채굴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시선이 여전하다. 컨센서스 2022 부스 행사장에서 자신을 디파이(DeFi, 탈중앙화금융) 디젠(가상자산 생태계에 빠져있는 사람)이라고 소개한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 A씨는 "비트코인은 자산으로서의 기능 외에는 역할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스마트 계약을 통한 생태계 구축이 어려운 비트코인은 지속가능성이 없으며, 채굴도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텍사스에서 소프트웨어 개발자 일을 하고 있다고 소개한 B씨 역시 "비트코인 발행량이 많아질수록 채굴로 인한 전력 소모도 늘어날 것"이라며 "채굴기를 통해 블록을 검증하는 작업증명(PoW)이 아닌, 다른 증명방식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코인데스크 코리아가 인터뷰한 컨센서스 2022 행사 참여자 모두 채굴 산업이 당장 위축되면 전체 가상자산 시장이 큰 충격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B씨는 "가상자산 시가총액 1위인 비트코인의 생산 기지 역할을 하는 채굴이 규제나 하락장 등 외부변수로 인해 당장 위축된다면 알트코인도 큰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채굴 산업을 제한하더라도 시장 참여자가 충격을 받지 않는 선에서 연착륙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명한 2022-06-13 20:27:18
내리고 싶을땐 안사면서 밑에 걸어두고, 올리고 싶을땐 판거 걸어둔거 빼면서 올리고...참 멋지십니다 ㅋ 그게 코인시장이지만 60프로 이상 떨어지니 그럼 안되는데...그냥 시비걸고 싶네유 ㅠㅜ

피드백 2022-06-13 17:11:13
현재는 코인을 보내는 단계인 거 같네..

돼리우스 2022-06-13 15:31:56
시장을 묻어버리려고 하는 건가?ㅋㅋㅋ

태양의 기사 2022-06-13 10:42:45
그래, 가자, 지옥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