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나온 컴투스 C2X, 자체 메인넷 만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수
박범수 2022년 6월14일 16:00
출처=C2X 홈페이지 캡처
출처=C2X 홈페이지 캡처

테라 사태 이후 메인넷을 변경하기로 한 컴투스가 올해 8월까지 자체 블록체인 메인넷을 구축한다.

컴투스 홀딩스는 “C2X 블록체인 플랫폼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독자적인 메인넷을 구축한다”고 14일 밝혔다.

컴투스 홀딩스는 메인넷 구축을 위해 텐더민트를 활용한다. 텐더민트는 코스모스 체인에서 활용하는 블록체인 개발 엔진이다. 컴투스 홀딩스 관계자는 “텐터민트가 오랜 기간 여러 메인넷 구축에 쓰였으므로 범용성 측면에서 활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C2X의 자체 메인넷이 구축되면 기존 테라 체인에서 거버넌스 토큰으로 활용한 CTX(씨투엑스)는 네이티브 코인으로 변경된다.

C2X는 “CTX는 컴투버스, NFT 거래소 등 생태계 내 모든 활동에서 기축 통화로 사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C2X는 기존에 테라 체인을 기반으로 구축됐다. 하지만 지난 5월 테라 생태계가 붕괴하고 CTX 거래도 일시 중단되자 메인넷을 변경하겠다고 밝혔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