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4050 거래량이 절반 이상...MZ세대 유입도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지현
함지현 2022년 7월4일 15:00
출처=코빗 제공
출처=코빗 제공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이 자사의 이용자 중 과반수가 4050 중장년층에 해당한다고 4일 밝혔다.

코빗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체 거래량 중 40~50대 중장년층의 거래량 비중은 56.8%에 달했다. 그 다음 연령대는 50대로 29.9%를 차지했으며 ▲40대 26.9% ▲60대 이상 20.8% ▲30대 18% ▲20대 4.5% 순이었다. 

코빗은 이를 두고 "사업 초기부터 유지한 보수적인 상장 정책으로 인해 안전자산을 선호하는 중장년층이 꾸준히 유입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난해 코빗의 이용자층 조사에서도 중장년층이 과반수를 넘었다. 

중장년층의 거래량은 지난해보다 다소 감소했다. 대표적으로 ▲40대(-0.5%p) ▲50대(-1.1%p) ▲60대 이상(-0.5%p) 등 소폭 줄었다. 

반면 지난해 대비 거래량 비중이 늘어난 연령대는 20대(+1.5%p), 30대(+0.6%p)로, MZ세대는 총 2.1%p 증가했다. 코빗은 올 3월 진행한 SK스퀘어 계열사와의 제휴 이벤트와 5월부터 송출한 TV 광고로 인한 효과로 분석했다. 지난해 상반기 신규 가입자 수 중 20대 비중이 14.4%였지만, 올해 같은 기간 19.5%였다. 1년 사이 5.1%p 확대된 것이다.  

다만 성별로는 여전히 남성 투자자의 거래량이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올해 거래량 비중은 남성 72.4%, 여성 27.6%로, 남성 투자자 비중이 전년(남성 68.5%, 여성 31.5%)보다 3.9%p 늘었다.

올 상반기 코빗에서 가장 많이 거래된 가상자산은 BTC(비트코인), XRP(리플), ETH(이더리움) 순이었다. 지난해와 달리 XRP가 ETH을 앞질렀다.

40~50대 중장년층의 올 상반기 투자 순위 역시 BTC(비트코인), XRP(리플), ETH(이더리움)로 동일했다. 하지만 중장년층의 3대 주요 가상자산에 대한 투자 비중은 59.5%에서 55.6%로 3.9%p 감소했다. 코빗은 "지난해 대비 올해 신규 거래지원하는 거래쌍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