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날, '페이코인·비트코인' 결제 플랫폼 '다날 원' 구축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은지
조은지 2022년 7월11일 16:00
출처=다날 제공
출처=다날 제공

통합결제 전문기업 다날은 가상자산 및 대체불가능토큰(NFT) 등을 결제할 수 있는 결제 플랫폼 ‘다날 원(One) 페이먼트’ 구축에 나선다.

다날은 다날 원 페이먼트 구축 사업을 위해 디지털전환(DX) 전문기업 LG CNS와 계약을 체결하고 개발에 착수했다고 11일 밝혔다.

다날 원 페이먼트는 휴대폰 결제, 카드 결제 등 기존 간편결제뿐만 아니라 BTC(비트코인), PCI(페이코인) 등 가상자산, NFT, 메타버스 등에 쓰일 다양한 디지털 결제 수단을 연동해 결제에 활용할 수 있다.

다날에 따르면, 다날 원은 직관적인 구조로 설계되어 비개발자도 손쉽게 연동해 빠르고 안전한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특히 결제 시스템이 필요한 가맹점이 블록체인, 가상자산 등 필요한 결제 모듈만 적용하면 곧바로 가상자산 결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는게 사측의 설명이다.

박상만 다날 최고경영자(CEO)는 "모든 사용자가 만족할 수 있는 즉각적이고 능동적인 결제  기술 혁신플랫폼으로 완성해 업계 1위 글로벌 리딩 기업으로 한단계 더 도약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