웁살라시큐리티, 디지털자산 수탁사 KODA와 AML 솔루션 공급 계약
KODA는 KB국민은행, 해시랩스, 해시드 등이 공동 설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은지
조은지 2022년 7월26일 11:30
출처=웁살라시큐리티
출처=웁살라시큐리티

블록체인 보안기업 웁살라시큐리티는 코다(KODA)와 디지털자산 자금세탁방지(AML) 솔루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코다는 KB국민은행이 투자한 디지털자산 수탁 전문 기업이다.

이번 협약으로 웁살라시큐리티는 코다에 ▲위협 인텔리젼스 데이터베이스(TRDB) ▲가상자산 추적 보안 솔루션(CATV) ▲가상자산 지갑 위험도 평가 솔루션(CARA) 등을 공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코다는 법인 고객의 가상자산을 수탁·관리에 있어서 입금되는 자금의 지갑주소가 다크웹 및 해킹 금융 범죄 등과 연관 있는 블랙리스트 지갑인지 사전에 대조, 검토할 수 있게 된다. 쉽게말해 AML과 테러자금조달방지(CFT) 모니터링 기능을 강화할 수 있게 된다는 뜻이다.

또 웁살라시큐리티의 CARA는 지갑의 과거 거래 패턴을 24개 위험지표로 분석해 지갑의 위험도를 등급별로 나누고 사전에 판별할 수 있으며, CATV는 지갑 거래 흐름을 실시간 추적, 모니터링 함으로써 혐의 거래를 적시에 파악해 가상자산 자금세탁 방지를 위한 규제 준수를 강화할 수 있다는 게 웁살라시큐리티 측의 설명이다.

고영주 코다 정보보호 최고책임자(CISO)는 “웁살라시큐리티의 특화된 디지털자산 AML 솔루션을 추가 도입함으로써 정부 규제 기준 이상의 디지털자산 통제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다는 KB국민은행이 블록체인 기술기업 해치랩스, 블록체인 전문투자사 해시드와 함께 설립한 가상자산 수탁 서비스 업체다. 법인, 기관에 특화된 디지털 자산 수탁 전문 서비스를 제공한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