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시장연구원 "국내 금융사도 가상자산 사업전략 적극 펼칠 시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박상혁 2022년 9월14일 12:00
출처=자본시장연구원 웹페이지
출처=자본시장연구원 웹페이지

자본시장연구원이 가상자산 시장이 발전 초기 단계에 있지만, 글로벌 금융사의 사업 추진 동력이 유지되고 있는 만큼 국내 금융사도 상황을 면밀하게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내다봤다.

13일 최순영 자본시장연구원 금융산업실 선임연구위원이 발간한 '글로벌 금융회사의 가상자산 사업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가상자산 시장의 하락장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금융사의 가상자산 사업 추진 모멘텀은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 선임연구위원은 글로벌 금융사의 대표적인 가상자산 사업 추진 사례로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을 꼽았다. 블랙록은 지난 8월 가상자산 현물 신탁을 출시하면서 "최근 가상자산 가격 폭락에도 기관투자자의 수요는 여전히 견고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국내 금융사도 해외 초대형 금융사의 가상자산 사업 추진에 지켜만 보고 있었던 것은 아니다.

먼저 국내 4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은 가상자산 전문 핀테크 기업과 합작법인 또는 지분투자 형태로 가상자산 수탁 서비스에 진출하고 있다. 국내 증권사도 마찬가지로 내부에 가상자산 전담 부서를 신설하고 전문 인력을 충원하는 등, 가상자산 시장 진출 시기를 가늠하고 있다.

앞으로 폭발적으로 성장할 가상자산 시장에서 주도권을 빼앗기지 않으려면, 국내 금융사가 좀 더 적극적인 행보를 보일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자본시장연구원은 "가상자산 기술과 시장의 형성은 아직 초기 단계에 있으며, 향후 어떤 방향으로 발전해 나갈지는 예측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상자산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에 노력에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다면 기술 경쟁력에서 뒤처지고 사업 기회를 놓칠 위험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국내 금융회사도 시장의 상황을 면밀하게 파악하고 가상자산 사업전략을 수립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롤 2022-09-14 18:20:26
되던 안되던 일단 시도는 해봐야 결과라도 알수 있지

돼리우스 2022-09-14 12:31:39
장도 안 좋고 원화로 돌리려면 은행을 껴야 하고.. 은행은 확신 없으면 실명계좌 주기 꺼려 하고...적극적으로 위축 시킴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