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우 두나무 대표 "해외 거래소와 경쟁 환경 동등하지 않다"
넥스트 비즈니스는 하이브와의 합작 조인트벤처 '레벨스'
투명성, 안정성, 고객 보호 3가지 책무 다한 점이 국내 거래소 1위 비결
루나 수수료 대책은 조만간 발표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박상혁 2022년 9월22일 14:53
이석우 두나무 대표. 출처=두나무
이석우 두나무 대표. 출처=두나무

"바이낸스, 후오비 등 해외 가상자산 거래소가 국내에 진출한다면,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도 똑같은 경쟁 환경이 조성돼야 할 것이다. 이를테면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도 해외에 나가서 외국인 고객을 받을 수 있어야 하지만, 아직은 그런 상황이 아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22일 부산 해운대구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UDC2022)'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부산시 디지털자산 거래소와 업무협약을 맺은 해외 거래소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석우 대표는 "직접 해외에 법인을 세워서 외국인 고객을 유치하는 것과 업비트가 국내에서 해외의 외국인을 받아들이는 방법을 모두 생각해볼 수 있지만, 아직은 이러한 환경이 조성되지 않은 상황"며 "바이낸스나 후오비와 같은 해외 가상자산 거래소는 국내 지사를 세우지 않아도 국내 이용자들이 해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국내 대표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의 운영사인 두나무는 해외 역량 확보를 위한 노력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며, 이 대표는 대표적인 사례로 하이브와 지난 2월 미국에 합작 설립한 조인드벤처인 '레벨스'를 거론했다. 그는 "레벨스와 같은 비즈니스를 통해 국내 이용자뿐만 아니라 해외 이용자까지 확보할 수 있다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두나무의 넥스트 비즈니스는 레벨스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가상자산 거래는 국제적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해외 역량을 꾸준히 확보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그는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1위' 자리에 대한 자신감도 드러냈다.

이 대표는 "투명성, 안정성, 고객 보호라는 3가지 기본적인 책무에 충실했기 때문에 국내 이용자들이 업비트를 가장 많이 찾은 것이라고 생각된다"며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는다면 경쟁력을 계속해서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만든 블록체인 플랫폼 테라에서 사용하는 알고리듬 스테이블 코인 UST, LUNC(옛 LUNA)의 폭락으로 인한 투자자 보호 조처로 LUNC 거래 수수료 수익을 투자자 보호에 사용하기로 결정했다며 "현재 어떤 방법이 가장 좋은 방법인지 내부에서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두나무는 LUNC 거래 수수료를 활용한 방안에 대해 자문위원과 논의 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스폰지Bob 2022-09-22 15:30:52
왜~~~~~ 부산에서 안껴줘서 기분 상했어? ㅋㅋ 니도 해외 나가서 외국인 고객들 받어~ 능력이 딸려서 못 나가면서 뭔 투정은~ㅋㅋ

코인충 2022-09-22 15:28:08
쓰래기 업비트 블록체인 장려하는데는 손톱때만큼 노력하면서 등골 빨아먹는데는 선수
업비트의 투자자 보호 광고가 갑자기 생각나네...
투자자보호..? 투자자보호..???? 루나 피해자들이 보고 웃겠네요

Dobbyisfree 2022-09-22 15:27:49
아니 이거슨! 말로만 듣던 내로남불?!

돼리우스 2022-09-22 15:25:40
벌써부터 점유율 뺏겨 나갈 가봐 조급해하는 거임?ㅋㅋㅋ

캐롤 2022-09-22 15:23:37
1위를 실력으로만 했다고 장담할수 있나??이제와서 똑같은 경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