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우 "디지털자산 감독청, 공무원 좋은 일만 될 수 있어"
제 1회 암참 블록체인 세미나 20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지현
함지현 2022년 9월29일 15:30
출처=함지현/코인데스크 코리아
출처=함지현/코인데스크 코리아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의 이석우 대표가 "디지털자산 감독청 설립이 공무원만 좋은 일이 될 수 있다"며 일침을 가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2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2022 암참 블록체인 세미나' 패널 토론에서 "디지털자산 감독청 설립이 아이디어 자체로는 좋지만 실질적으로 운용됐을 때는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의견을 표명했다.그는 "해당 청이 출범하면 금융위원회나 금융감독원 출신이 청장으로 올 텐데, 그렇게 되면 금융위나 금감원이 직접 담당하는 게 맞지 않겠냐"며 "금융 당국이 책임을 피하려고 별도 관청을 만드는 게 아니냐는 오해가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관청이 생기면 공무원들은 일자리가 생겨서 좋을 수 있겠지만 산업을 위해 좋은 방향인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석우 대표는 업계 자율 규제의 필요성을 다시금 강조했다. 그는 "일본처럼 협회(일본가상자산거래협회, JVCEA)를 만들고, 협회가 거래소 인·허가권을 쥐는 등의 자율 규제도 한 방법이 될 수 있다"면서도 "다만 JVCEA 협회장도 대장성(현 재무성) 출신의 공무원인 점을 고려하면 완전한 자율 규제는 아니다"고 말했다.

자율 규제를 위해 국회가 가상자산에 대한 금지 행위를 분명하게 정해줘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그는 "시세조종, 불법행위가 무엇인지 국회가 정해준다면 (거래소가) 조심해야 하는 부분이 분명해질 것 같다"고 강조했다.

현재 거시경제 상황으로 인해 가상자산 시장 분위기가 무겁지만, 결국 디지털 자산을 채택하는 방향으로 갈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경험상 수 차례 온 '크립토 윈터'를 이겨내니 봄이 오더라. 방향 자체는 맞다고 본다"며 "지난 주 (부산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UDC) 2022에 방문객 3000명이 왔는데 크립토 윈터가 생각나지 않을 정도의 열기를 느꼈다"고 말했다.

한편,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은 올해 처음으로 '신뢰성의 위기(Crisis in Confidence)'라는 주제로 블록체인 세미나를 개최했다. 여의도 콘래드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약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축사를 통해 "지금까지도 한·미 기업들이 세계 산업 트렌드를 함께 선도해 왔지만, '초국경성'이라는 디지털자산 특성으로 인해 블록체인 관련 한·미 기업들의 협력은 더욱 강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