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덤경제, NFT...웹3에서 새로운 세상 꿈꾼 UDC 연사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박상혁 2022년 9월30일 17:00
이재상 하이브 아메리카 대표. 출처=UDC
이재상 하이브 아메리카 대표. 출처=UDC

지난 23일 마무리된 '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UDC2022)'의 연사로 나선 이재상 하이브 아메리카 대표, 곽경원 유니버셜 브랜드 디벨롭먼트 지사장 등은 각각 팬덤경제와 대체불가능토큰(NFT)을 키워드로 웹3 세상에서 펼쳐질 미래를 제시했다. 

23일 부산 해운대구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UDC2022에서 '월드 와이드 월릿-새로운 WWW 시대에 관한 예측'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한 이재상 하이브 아메리카 대표는 "팬덤 사업의 특성을 블록체인에 접목해 이용자도 이익을 얻는 블록체인 기반 소유권 경제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하이브 아메리카는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인 하이브의 미국 본사다. 하이브는 두나무와 지난 2월 미국에 조인트벤처인 '레벨스(Levvels)'를 합작 설립했다. 송치형 두나무 회장과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지난 22일 UDC2022에서 레벨스를 통해 웹3·해외시장을 공략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이재상 대표는 기존 웹2의 경제 구조와 새로운 웹3 시장의 경제 구조를 비교하면서 웹3 공간의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 

그는 "기존 플랫폼 중심 웹2에서는 이용자들이 플랫폼에 제공한 개인 정보를 통해 이익을 얻는 게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블록체인 산업이 데이터의 소유권을 인터넷 이용자에게 돌려주면 이용자 필요를 충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 대표는 하이브의 팬덤 사업 모델에 블록체인 데이터 소유권이 활용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그는 "이용자를 성장 동력으로 활용하는 팬덤 사업의 특성을 블록체인에 접목해야 한다"며 "그렇게 되면 이용자가 블록체인 생태계를 촉진하고, 네트워킹을 통해 이용자들이 생태계에서 활동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UDC2022에서는 웹3 시장의 주요 분야 가운데 하나로 평가받는 NFT를 통해 기존 지식재산권(IP)의 범위 확장을 모색하고 있는 곽경원 유니버셜 브랜드 디벨롭먼트 지사장의 발표도 들을 수 있었다. 

영화 제작사인 드림웍스의 애니메이션 '볼트론' IP를 기반으로 NFT를 출시한 유니버셜 브랜드 디벨롭먼트의 곽 지사장은 "NFT는 글로벌 기준으로 2750억달러에 달하는 규모의 브랜드 시장이 더욱 팽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처음부터 디지털로 시작하는 웹3 기반의 NFT 프로젝트와 달리 기존 IP를 바탕으로 NFT를 출시해 규모를 확장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에서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광세 사이펄리 대표(왼쪽), 곽경원 유니버셜 브랜드 디벨롭먼트 지사장(오른쪽). 출처=UDC
박광세 사이펄리 대표(왼쪽), 곽경원 유니버셜 브랜드 디벨롭먼트 지사장(오른쪽). 출처=UDC

곽 지사장과 함께 UDC2022 세션 무대에 선 박광세 사이펄리 대표는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이용자경험(UX)을 조성해야 웹3 NFT 시장이 성공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사이펄리는 두나무의 블록체인 기술 전문 자회사인 람다256에서 지난 7월 선보인 NFT 거래소다. 볼트론에 대한 NFT 라이선싱 계약은 람다256이 맺었으며, 유니버셜 브랜드 디벨롭먼트와 사이펄리는 NFT와 관련한 협업을 이어나가고 있다. 

박 대표는 "애플을 창업한 스티브 잡스는 기술이 아니라 이용자경험에서부터 비즈니스를 시작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며 "사이펄리 역시 웹2, 웹3 이용자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이용자경험을 선사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한편 UDC2022는 지난 22일과 23일 양일간 3000명이 넘는 참관객이 행사장을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UDC는 올해로 5회차를 맞은 국내 주요 블록체인 콘퍼런스 가운데 하나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