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X 해킹 내부 소행? 코인 시장 ‘부글부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광덕
한광덕 2022년 11월13일 15:49
출처=셔터스톡
출처=셔터스톡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소 FTX가 파산을 신청한 뒤 6억 달러가 넘는 자산이 빠져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FTX가 해킹당한 사실을 인정한 가운데 일각에선 내부 소행일 것이라는 의심을 거두지 않아 코인 시장은 혼탁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12일(현지 시각) <코인데스크US>와 <로이터> 등 외신 보도를 종합하면, 블록체인 분석업체 난센은 FTX 거래 플랫폼에서 하룻새 6억6200만 달러(8728억원)의 디지털 토큰이 유출됐다고 짚었다. 또 다른 분석기관 엘립틱은 FTX 지갑에서 약 4억7500만 달러 상당의 암호화폐 자산이 빠져나갔다고 추정했다. 이번 자금 유출은 FTX가 전날 미국 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한 직후에 이뤄졌다.

 FTX 법률고문 라인 밀러는 이날 “승인되지 않은 거래가 목격돼 해킹을 막기 위해 모든 디지털 자산을 인터넷과 연결되지 않은 암호화폐 지갑인 ‘콜드 스토리지’로 옮기고 있다”고 밝혔다. 전날 밀러는 거래소 간 FTX 계좌 잔고들의 통합과 관련된 이상 움직임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인데스크US>는 FTX가 해킹당한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FTX 지원 텔레그램 채널의 계정 관리자가 메시지를 통해 “FTX가 해킹당했다. FTX 앱은 악성 프로그램이다. 누리집을 방문하지 말아달라”고 알린데 이어 회사는 사용자들에게 새 업그레이드를 설치하지 말고 모든 FTX 앱을 삭제하라고 공지했다는 것이다. 

 <코인데스크US>는 온체인 데이터를 인용해 “FTX 지갑에서 빠져나온 이더리움 토큰과 솔라나, 바이낸스 스마트체인 토큰 등이 1인치(1inch)와 같은 탈중앙화 거래소로 이동했다”고 분석했다. 탈중앙화 금융 플랫폼은 자동으로 거래를 처리해 자산 압류를 피하고 싶어하는 해커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외부 공격이 아니라 회사 내부의 누군가가 개입했을 것이라는 의혹이 퍼졌다. 암호화폐 커뮤니티의 한 사용자는 FTX와 FTX US에 대한 동시적이고 정교한 해킹은 내부에서 작업했다는 점을 시사한다며 자금 유출이 샘 밴크먼-프리드 창업자의 서클 구성원에 의해 조종됐을 수 있다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코인판 리먼 사태’가 벌어졌다고 진단하면서도 ‘코인 밖’으로 불붙지는 않을 것이라는 견해를 보였다. 홍콩 디지털자산거래소 운영 매니저인 앨런 웡은 "FTX 폭락 이후에도 상황이 계속 끓어오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채와 자산간 격차가 80억 달러에 달하는 FTX가 부실해지면 도미노 현상으로 FTX 관련 투자자들이 연쇄 파산하거나 자산을 매각해야 하는 상황이 닥칠 것이기 때문이다. 지금처럼 유동성이 떨어지는 약세장에서 이번 사태는 새로운 차원의 암호화폐 가격 하락은 물론 레버리지 청산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2008년 금융위기의 방아쇠를 당겼던 투자은행 리먼 브러더스의 파괴력에 견주는 건 과장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씨티은행 분석가는 “암호화폐 시가총액이 지금 8900달러로 미국 주식의 41조 달러에 크게 못미쳐, 전체 금융시장에 전염을 일으키기에는 너무 작고 고립돼 있다”고 평가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