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하마, FTX 위법행위 여부 조사 착수
경찰 "증권위원회와 긴밀히 공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이
김제이 2022년 11월14일 09:59
출처=FTX 트위터 캡처
출처=FTX 트위터 캡처

바하마 당국이 유동성 위기로 파산에 직면한 FTX에 대해 위법행위 여부 조사에 돌입했다. 바하마는 샘 뱅크먼 프리드가 창립한 FTX의 본사가 위치한 곳으로, 카리브해 연안에 있는 영국 연방의 섬나라다.

13일(현지시각) 코인데스크US에 따르면 바하마 경찰은 FTX의 붕괴와 잠정 청산에 대해 바하마 증권위원회와 함께 긴밀히 공조해 위법행위가 있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바하마 증권위원회는 지난 10일 FTX와 관련된 자산을 동결하도록 명령했다.

불과 이달 초만 해도 세계 3대 거래소였던 FTX는 자매 회사인 알라메다 리서치와의 재무관계에 의문을 제기한 코인데스크US 보도(11/2) 이후 유동성 부족 문제가 불거졌다.

실제로 지난주 FTX가 유동성 위기에 직면하자 경쟁 거래소인 바이낸스가 FTX 인수를 시도했지만, 재무상황을 살펴본 뒤 인수 의사를 철회했다. 심각한 자금난에 처한 FTX는 결국 지난 11일 미국 델라웨어 주 법원에 파산법 11조(챕터11)에 따른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미국 파산법의 챕터 11은 파산 청산을 진행하는 챕터7과 달리 파산법원 감독 아래 영업활동 중단 없이구조조정 절차를 진행해 회생을 모색하는 제도로, 국내의 법정관리와 유사하다.

FTX가 법원에 제출한 서류에 따르면 FTX의 부채 규모는 최소 100억달러에서 최대 500억달러(약 13조원에서 66조원)에 달한다. 채권자도 10만명을 넘어선다. 이번 파산신청 대상에는 130개가 넘는 FTX의 계열사도 포함됐다.

한편, FTX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상품거래위원회(CFTC), 법무부의 조사도 받고 있다.

Tag
#FTX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