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11월 고용, 고물가·고금리에도 예상밖 강세
새 일자리, 예상치 훨씬 웃도는 26만3천개
실업률은 약 53년 최저 수준인 3.7% 유지
연준 금리인상 지속 우려로 미 증시 혼조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기섭 한겨레 기자
신기섭 한겨레 기자 2022년 12월3일 12:54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출처=코인데스크US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출처=코인데스크US

미국의 11월 일자리가 26만3천개 늘어나는 등 고물가와 고금리에도 기업들의 고용 확대 추세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이 덕분에 실업률은 약 53년 최저 수준인 3.7%를 유지했다.

 미국 노동부는 11월 비농업 일자리가 전달보다 26만3천개 늘었다고 2일(현지시각) 발표했다. 11월의 일자리 증가 규모는 10월의 증가 규모(28만4천개)보다 2만1천개 적은 것이지만, 다우존스가 집계한 시장 전문가 전망치(20만개)는 크게 웃도는 것이다. 실업률은 10월과 같은 3.7%를 유지했으며, 이는 약 53년 최저 수준이라고 <에이피>(AP) 통신이 전했다.

 통신은 물가가 꾸준히 오르는 데다가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가 금리를 큰 폭으로 잇따라 올린 가운데서도 고용 시장은 회의론을 잠재우며 강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11월의 일자리 증가 규모는 지난 3개월의 월평균치 28만2천개에 근접한 것이라며, 이는 코로나19 대유행 이전인 2019년의 월 평균 16만4천개를 크게 웃도는 규모라고 지적했다.

 기업들이 고용을 계속 늘리면서 임금도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 지난달 시간당 평균 임금은 한해 전보다 5.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연준의 인플레이션 억제 시도에 적지 않은 부담을 안길 전망이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주 일자리 증가 속도와 임금 상승세가 너무 빨라서 물가 상승을 빠르게 억제하기 어렵다고 지적한 바 있다.

 고용 증가세가 여전히 강세를 보임에 따라 금리 인상이 계속 될 것이라는 전망이 다시 힘을 얻으면서, 뉴욕증시는 하락세로 출발한 후 혼조세로 마감했다. 다우존스산업지수는 전장보다 0.10% 올랐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0.12%, 0.18% 떨어졌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를 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연준이 12월에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은 증시 마감 시점에 77%를, 0.75%포인트 금리 인상 가능성은 23%를 기록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