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주요 거래소들이 자금세탁방지 핫라인을 구축했다

빗썸, 업비트, 코인원, 코빗 네 곳이 참여한다

등록 : 2019년 1월 28일 10:42 | 수정 : 2019년 1월 28일 11:09

빗썸, 업비트, 코빗, 코인원 등 국내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 네 곳이 건전한 암호화폐 거래 환경을 만들기 위해 자금세탁방지(AML, Anti Money Laundering) 공조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네 거래소는 효과적인 공조를 위해 각 거래소의 이용자 보호와 이상거래 모니터링 업무 담당자 간 핫라인(hotline, 긴급 비상 연락수단)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핫라인을 통해 전기통신금융사기(보이스피싱), 대출사기, 다단계 등 범죄에 활용된 것으로 의심되거나 확인된 지갑 주소를 실시간으로 공유한다고 거래소들은 설명했다. 암호화폐를 범죄에 이용하기 위해 동일한 지갑을 이용해 여러 거래소에서 출금을 시도할 경우, 처음 신고가 접수된 거래소가 해당 지갑 주소를 즉시 공유해 다른 거래소를 통한 추가 출금을 차단하는 방식이라고 거래소들은 설명했다.

거래소들은 “이번 공조로 암호화폐 자금세탁방지 효율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기대한다”며, “실명확인 가상계좌를 운영하며 각 은행과 공조해 본 경험을 한데 모은다면, 범죄행위 예방은 물론 건전한 거래 환경 조성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네 거래소뿐 아니라 취지에 공감하는 거래소들로도 참여를 확대해 효율성을 높인다는 방침도 밝혔다.

앞서 고팍스, 빗썸, 시피댁스(CPDAX), 업비트, 코빗, 코인원, 한빗코 등 거래소 7곳은 지난해 12월 10일 우리나라 금융 정책 소관 국회 상임위원회인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더불어민주당), 김선동 의원(자유한국당), 유의동 의원(바른미래당)이 공동 주최하고 <코인데스크코리아>가 주관한 ‘투명하고 안전하고 효율적인 암호화폐 거래소 디자인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협약을 맺고, ▲이상거래 모니터링 강화 ▲범죄 관련 정보 공유 ▲고객확인(KYC) 절차 강화 ▲범죄 예방과 투자자 보호를 위한 긴밀한 협의체계 구축 등을 약속한 바 있다.

고팍스, 빗썸, CPDAX, 업비트, 코빗, 코인원, 한빗코 등 거래소들은🤝이상 거래 모니터링🤝고객확인 강화🤝불법거래 방지를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텔레그램에서 빠르게 코인데스크 기사를 받아보세요👉https://t.me/coindesk_korea

게시: 코인데스크코리아 2018년 12월 10일 월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