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영국령 저지섬에 유로화 취급 거래소 설립

등록 : 2019년 1월 17일 15:06

바이낸스가 영국령 암호화폐 거래소를 설립한다.

이미지=바이낸스 제공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유럽 시장 진출을 공식 선언했다.

바이낸스는 영국령 저지섬에 유럽을 담당하는 ‘바이낸스 저지(Binance Jersey)’를 설립한다고 17일 발표했다. 해당 거래소는 유로화(EUR) 및 영국 파운드(GBP)와 암호화폐 간 직접 매매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재 바이낸스 저지는 비트코인/파운드, 비트코인/유로, 이더리움/파운드, 이더리움/유로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장기적으로 좀 더 다양한 암호화폐 거래도 준비하고 있다.

웨이 주 바이낸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바이낸스 저지는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불확실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국인들에게 금융적인 측면에서 많은 기회를 제공할 전망”이라면서 “저지섬이 블록체인에 대해 활짝 기회의 문을 열어놓은 지역이기에 이곳을 기반으로 거래소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저지섬은 수원시와 비슷한 크기인 116제곱킬로미터 규모의 섬으로 영국과 프랑스간 채널 제도에 위치해 있다. 바이낸스는 저지섬의 인구가 10만명 규모에 불과하지만, 소득세가 낮고 정부 규제가 최소화돼 있어 법인 본부 수만 개를 유치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4년에는 저지섬에 세계 최초 제도권 비트코인 펀드가 설립되기도 했다.

바이낸스는 지난해 들어 전 세계 곳곳에 법정통화와 연동되는 거래소 설립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바이낸스 저지 외에도 지난해에는 아프리카 우간다에 현지의 법정통화인 실링과 연동되는 바이낸스 우간다를 세웠으며, 현재 싱가포르 지역에서도 암호화폐 거래소 설립을 준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