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서울시 암호화폐 S코인 만들겠다”

블록체인 산업 클러스터, 펀드 조성 계획
6월 선거서 사상 첫 3선 서울시장 도전

등록 : 2018년 3월 26일 17:28 | 수정 : 2018년 6월 1일 10:32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암호화폐 ‘S코인’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블록체인 기술과 관련된 스타트업들이 입주할 수 있는 산업 클러스터와 블록체인 기술 발전을 위한 펀드 조성을 추진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박 시장은 지난 22일 시청 집무실에서 가진 코인데스크코리아 창간 기념 인터뷰에서 이 같은 계획을 공개했다. 박 시장은 “서울이 4차 산업혁명을 포함한 정보통신 분야에서 세계적인 선도 도시인 만큼, 당연히 블록체인 같은 신기술을 연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가의 모든 행정 과정에 블록체인 기술 적용을 시도하고 있는 에스토니아의 사례를 들며 “서울시가 운영하고 있는 대중교통 시스템 체계나 청년수당 지급 등 서울시의 모든 행정에 블록체인이 적용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박 시장은 서울시의 암호화폐 발행 의지를 강조했다. 그는 “S코인을 만들기 위해서는 조례 등 제도적, 법적 뒷받침을 준비해야 할 것”이라며 “중앙정부의 여러 규제 법령을 바꿀 수 있도록 해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전기, 수도, 가스 등을 절약하는 시민들에게 경제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에코마일리지, 구직활동을 하는 청년들을 지원하는 청년수당, 공무원 복지포인트, 서울시가 발주하는 공사와 관련된 대금을 지급하는 대금e바로 시스템 등에 블록체인을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내용은 오는 4월 완성될 예정인 서울시의 블록체인 마스터플랜에 담길 전망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삼성SDS에 서울시 블록체인 기반 시정혁신을 위한 정보화전략계획(ISP) 수립사업을 맡긴 바 있다. 이는 국내 정부, 공공기관 가운데 처음으로 블록체인 도입을 위한 로드맵을 수립하는 사업이다.

박 시장은 또 블록체인 생태계 육성을 위한 포부도 밝혔다. 그는 “블록체인 기업들을 만나본 적 있는데, 우리 기업들이 여러 규제 때문에 빛을 못보고 있는 것일 뿐 실제 기술은 어느 나라에 못지 않게 이미 발전해 있다고 하더라”며 “블록체인 기술을 가진 업체들이나 새롭게 기술을 발전시키고자 하는 스타트업들이 집적될 수 있는 클러스터를 만드는 일, 또 이들이 제대로 기술을 발전시켜 전 세계에 확산시킬 수 있는 펀드 조성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암호화폐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규제 방침에 대해 박 시장은 “지난번 법무부에서 규제 조치를 발표하면서 굉장한 저항이 있었고, 정부도 깊이 생각하는 계기가 된 것 같다”며 “(새로운 기술을) 발빠르게 적용해서 먼저 사례와 모델을 만드는 것이 지방정부가 할 일이 아닐까 싶다. 서울시가 일정한 규제만 풀어주면 훨씬 더 자유롭게 모델을 만들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국내 유력 정치인 가운데 블록체인 기술에 가장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는 박 시장은 오는 6월13일 치러지는 지방선거에서 역대 서울시장 가운데 처음으로 3선에 도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