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올해 블록체인 행정서비스 6개 추가 개발

등록 : 2019년 4월 12일 09:25 | 수정 : 2019년 4월 12일 14:52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해 10월 스위스 추크에서 블록체인 도시 서울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블록체인 기반 행정 서비스 개발을 확대한다.

서울시는 이달부터 시작해 올해 안에 6개 분야의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확대 개발한다고 12일 밝혔다.▲서류 없는 온라인 자격검증 ▲마일리지 통합 관리 ▲서울시민카드 서비스 확대 ▲시간제 노동자 권익 보호 ▲하도급 대금 자동지급 ▲민주주의 서울 등 분야의 블록체인 서비스다.

서울시는 “올해 추가로 개발되는 6가지 서비스들은 블록체인 기술의 특징인 높은 신뢰성과 보안성을 바탕으로 한다”며 “시민 생활의 편리성을 향상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서류 없는 온라인 자격검증’ 서비스를 활용하면 청년수당, 주민(시민) 감사 청구시 자격 검증을 위해 제출하던 증빙서류를 온라인 자격조회로 대체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시민들의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을 보호하고, 증빙 서류 제출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줄일 수 있다.

근로계약서를 전자 문서 형태로 체결하고, 4대보험 가입 여부와 근무 경력 등을 블록체인으로 관리하는 ‘시간제 노동자 권익보호’ 서비스를 통해 시간제 노동자와 고용주 간 신뢰를 구축하고, 영세 사업장의 노동환경을 개선할 수 있다고 서울시 측은 설명했다.

서울시는 현재 서류 없는 온라인 자격검증, 마일리지 통합 관리, 서울시민카드 서비스 확대 등 세 가지 서비스 개발을 위한 입찰 공고를 진행 중이다. 4월중 사업자를 선정해 10월까지 개발을 완료한다. ‘하도급 대금 자동지급’과 ‘민주주의 서울’ 등 서비스 개발은 하반기에 별도 추진한다. 2019년 국가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으로 선정돼 국비 6억원과 민간기금 4억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4월 개발에 착수한 ‘시간제 노동자 권익보호’는 오는 10월까지 개발을 완료한다.

김태균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서울시 행정서비스의 신뢰성, 보안성, 편의성의 획기적 향상을 기대한다”며 “침체되어 있는 민간분야 블록체인 서비스 확산과 기술 개발에 마중물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서울시가 지난해 10월 발표한 ‘블록체인 도시 서울 추진계획‘에 따른 것으로, 서울시는 오는 2022년까지 총 14개의 블록체인 기반 행정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3월 서울시는 블록체인 기반 투표 시스템 ‘엠보팅’과 장안평 중고차 시장 매매 시스템 운영을 시작한 바 있다.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