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의료 기록에 블록체인 기술 활용한다

'스마트시티 서울 추진계획' 일환… 2022년까지 1조4000억원 투자

등록 : 2019년 3월 13일 15:15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의료 취약 계층 건강관리에 나선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3일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스마트시티 서울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은 2022년까지 총 1조4000억원을 투자해 ‘빅데이터 수도’를 표방한 스마트시티 서울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서울시는 스마트시티 서울 추진계획의 일환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스마트 복지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데이터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시립병원과 보건소가 본인 동의 하에 의료 취약계층의 건강·의료 기록을 공유하는 시스템이다. 서울시는 이를 통해 중복 진료를 방지하고 의료비를 절감하는 맞춤형 건강관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스마트시티 서울 추진계획에는 이외에도 시민 일상과 밀접한 ▲행정 ▲교통 ▲안전 ▲환경 ▲복지 ▲경제 등 6개 분야 총 18개 전략과제가 담겨 있다.

박원순 시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스마트시티는 시민 삶의 질을 높이는 가장 유용한 방식이 될 수 있다. 전 지구적인 도시문제 해결에 있어서도 스마트시티는 매우 효과적인 도구”라며 “서울 같이 세계 최고의 ICT 기술을 보유한 도시는 말할 것도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는 시민 일상 한 가운데에 있는 행정, 교통, 안전, 환경, 복지, 경제를 중심으로 한 ‘스마트시티 서울 추진계획’을 통해 세계 전자정부 1위 위상을 넘어 가장 앞서나가는 빅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