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니스트앤영, 블록체인 기반 해운보험 플랫폼 출시

등록 : 2018년 5월 25일 23:13

gettyimages

블록체인 기반 보험 플랫폼을 전 세계 해운업계에 적용한 기술이 25일 선보였다. 어니스트앤영(Ernst & Young)과 소프트웨어 회사 가드타임(Guardtime)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애저(Azure) 클라우드 기반 기술을 활용해 보험 플랫폼 인슈어웨이브(Insurwave)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앞서 코인데스크가 보도한 대로 덴마크의 해운 대기업 머스크(Maersk)는 지난해 9월 프로젝트에 참여해 해당 보험 상품을 시범 운영했다. 이밖에 보험회사 MS 암린(Ms Amlin)과 XL 케이틀린(XL Catlin)도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인슈어웨이브 출범에 참여한 회사들은 해운 보험에 관련된 여러 업체가 분산원장 기술을 활용해 선적 정보를 공유하고 보험 관련 거래를 자동화하며 보험 절차 전반에 걸쳐 효율성과 투명성을 높이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밝혔다. 어니스트앤영은 인슈어웨이브 출시 첫해 총 1천여 척의 선박의 보험 관련 거래가 총 50만 건 이상 이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어니스트앤영은 또 앞으로 해운업뿐 아니라 글로벌 물류, 항공, 에너지 등에 관한 기업 보험 분야에도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머스크는 오늘 발표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을 사업에 본격적으로 도입하게 되었다. 현재 머스크는 IBM과 손을 잡고 하이퍼레저 패브릭 1.0 블록체인에 전 세계 무역 디지털 플랫폼을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다. 플랫폼에는 전 세계 해운 공급망을 따라 움직이는 모든 화물 정보를 기록할 계획이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