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결제은행 “규제 관련 뉴스가 비트코인 가격에 실제 영향 미친다”

등록 : 2018년 9월 26일 00:12

gettyimages

“암호화폐는 흔히 정부의 규제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암호화폐 가격이나 거래량, 암호화폐 시장 참여자들이 모두 정부가 집행하는 규제에 큰 영향을 받는다.”

비트코인 시장이 규제 관련 뉴스에 실제로 영향을 받는다고 국제결제은행(BIS, Bank of International Settlement)의 라파엘 오어와 스틴 클래센스가 23일 새로운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중앙은행의 중앙은행이라고도 불리는 국제결제은행은 그간 꾸준히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관련 주제에 대한 연구를 해왔다.

이번 보고서는 지난해 3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가 윙클보스 형제가 제출한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 신청서를 거절한 뉴스 사례를 인용했다.

“증권거래위원회의 발표 이후 5분 만에 비트코인 가격은 16%나 급락했다. 이어 올해 6월 일본 금융청이 암호화폐 거래소 6곳에 자금세탁방지 규정을 개선하라는 명령을 내렸을 때도 살펴봤더니, 마찬가지로 비트코인 가격이 순간적으로 크게 내렸다. 시차 때문에 미국에 아침이 밝은 뒤 암호화폐 가격 내림세가 더욱 두드러졌다.”

증권거래위원회와 일본 금융청의 발표에 따른 비트코인 가격의 변화를 그래프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 두 차례 뉴스 전후로 살펴본 비트코인 가격 변화 1. 첫 번째 그래프: 2017년 3월 10일 21시 4분 – 뉴스 제목 “미국 SEC,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 불허” 2. 두 번째 그래프: 2018년 6월 22일 7시 17분 – 뉴스 제목 “일본 금융청, 암호화폐 거래소 6곳에 자금세탁방지 개선 명령) 자료 출처: 국제결제은행

 

왜 그럴까?

보고서는 이밖에도 규제 관련 뉴스가 암호화폐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두루 분석했다. 그러나 역시 가장 핵심적인 질문은 도대체 왜 규제 소식이 시장에 영향을 미치는지 그 원인에 관한 것이다. 저자들은 먼저 암호화폐를 정부의 규제를 더 받는 신용화폐 등 전통적인 자산으로 바꿀 때 규제의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점을 꼽았다.

기존의 신용화폐를 암호화폐로 바꾸려면 정부의 규제를 받는 기관을 거쳐야 한다. 암호화폐 자체는 규제가 들쭉날쭉할지 몰라도 결국 소비자들이 암호화폐를 이용해 거래하는 복잡한 경로 어딘가에서는 규제를 받게 된다. 암호화폐 지갑만 해도 이미 규제 대상이거나 정부가 마음먹으면 원칙적으로 규제할 수 있다.

국제적으로 차익 거래를 하는 것도 여전히 제한적으로 보기보다 쉽지 않다. 다른 나라의 암호화폐 시장에서 거래하는 데는 여러 제약이 따른다. 당장 그 나라 계좌가 있어야만 암호화폐를 거래할 수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런 요인들 때문에 암호화폐 시장은 국가별로, 지역별로 나뉘어 운영되고 있고, 그러다 보니 국가 차원에서 어느 정도 규제를 적용할 수 있는 상황이다.

다시 말하면 정부가 규제를 통해 암호화폐 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 보고서의 결론인 셈이다. 저자들은 암호화폐 자체에는 거래하는 데 진입 장벽이 없고 국경을 자유롭게 넘나들며 거래할 수 있다는 속성이 분명 있지만, 정부의 규제 혹은 규제가 시행될 수 있다는 뉴스만으로도 적어도 암호화폐 가격이나 거래량은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