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선 도전 박원순 서울시장 “마포, 블록체인 거점으로 육성”

정책공약집에 블록체인 공약 제시...청년수당, 농수산물 이력 관리 등 시정에도 적극 도입

등록 : 2018년 5월 21일 11:42 | 수정 : 2018년 5월 21일 16:59

한겨레 자료사진

 

사상 최초로 서울시장 3선 도전에 나선 박원순 시장이 블록체인 기술을 행정에 도입해 편의성과 투명성을 높이고, 마포 지역에 블록체인 기업을 적극 유치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박 시장의 블록체인 공약은 20일 공개된 정책공약집에서 48개 영역별 핵심공약 중 첫 번째 공약인 ‘4차산업혁명의 메카, 6대 융합신산업 단지 조성’ 공약에 포함돼 있다. 서울시는 6개 융합신산업 단지를 조성할 계획을 발표했고, 이 중 공약집에서 가장 먼저 제시된 내용이 ‘마포 핀테크랩을 거점으로 한 핀테크·블록체인 산업 생태계 구축’이다. 서울시가 지난 4월에 문을 연 ‘마포 핀테크랩’에 블록체인 기업을 적극 유치하겠다는 구상이다. 개관 당시에 마포 핀테크랩에는 27개 스타트업이 입주했고, 금융감독원과 신한퓨처스랩, 캡스톤파트너스 등 스타트업에게 멘토링을 제공할 기관과 ‘파트너 업무제휴’를 맺었다. 서울시는 33개 파트너사와 업무협약을 블록체인 방식으로 맺기도 했다. 서울시가 6대 융합신산업단지로 제시한 곳은 마포 핀테크랩 이외에 상암DMC(스마트콘텐츠), 마곡R&D시티(스마트인프라), 양재R&D혁신지구(AI, 빅데이터), G밸리(IoT융복잡 제조업), 홍릉·창동·상계 바이오허브(바이오테크) 등이다.

지난 4월에 ‘블록체인 기반 시정혁신을 위한 정보화전략계획’을 수립한 박원순 시장은 관련 내용도 공약에 반영했다. 해당 공약은 영역별 핵심공약 중에서도 9번째로 제시된 ‘공공서비스 기술혁신으로 공유행정 추진’에 담겼다. 박 시장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공유행정을 도입하겠다고 밝히며 적용 분야로 ‘농수산물 이력관리, 보조금 관리, 청년수당, 스마트계약’ 등을 제시했다. 블록체인 적용 취지로는 ‘시민들의 시정 참여 및 행정서비스 이용 과정에서 발생하는 불편을 해소하여 편의성, 개방성, 투명성을 제고’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지난 3월 <코인데스크코리아> 창간 기념 인터뷰에서 서울시에서 사용할 수 있는 S코인을 만들 것이라고 밝히는 등 블록체인 기술을 시정에 적극 도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