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투자자들이 암호화폐 시장 문턱까지 다가왔다

등록 : 2018년 11월 6일 07:00 | 수정 : 2018년 11월 6일 01:10

“기관 암호화폐”라는 말은 어폐가 있는 말 같다. 금융 기관이 궁극적으로는 지금의 금융 체제를 쓸모없게 만들고 대안을 제시하고자 설계한 기술을 채택한다니 그 자체로 역설이자 모순처럼 들리기도 한다. 하지만 지난 한 달 간 일어난 일들을 보면, 기관들은 분명 조금씩 암호화폐에 다가서고 있는 것 같다.

이미지=Getty Images Bank

 

이것이 놀랄 일인지, 신나고 즐거워해야 할 일인지는 당신이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술에서 어떤 것을 기대하는지에 따라 다르다. 암호화폐를 통해 자산을 완전히 독립적으로 관리하고 싶은가? 더 효율적이고 포용적인 경제를 원하는가? 아니면 그저 벼락부자가 되고 싶은가?

어쨌든 적어도 한동안은 월스트리트와 암호화폐 세상의 호들러(HODLer) 간 문화 충돌이 더욱 심해질 것이라는 점은 확실해 보인다. 기관의 자금이 유입되면 어느 시점에서 암호화폐 가격이 오를 수도 있겠지만, 암호화폐와 기관의 충돌은 불안정성과 변동성 심화가 적어도 한동안 더 지속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기관투자자의 암호화폐 자산을 보관하는 업무

지난달 중순 피델리티(Fidelity)가 디지털 자산 거래 서비스를 출시하면서 어떤 의미에서 그보다 더 중요한 소식을 함께 전했다. 세계에서 여섯 번째로 큰 자산관리 회사 피델리티는 특별히 대규모 기관 투자자들의 수요에 맞춰 “기관 등급 수탁”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다시 말해 기관 투자자들의 암호화폐를 비롯한 자산을 안전하게 보관하는 업무를 피델리티가 직접 맡기로 한 것이다.

‘스스로 은행이 된다’는 비트코인의 철학을 믿는 사람들에게 제 3자가 수탁 업무를 맡아준 자산으로 투자하고 거래한다는 것은 암호화폐의 근간과도 같은 “신뢰가 필요 없는” 이상에 모순되는 개념이다. 그러나 이는 사실 필연적인 일이었다. 기관들(첫째로 은행, 헤지펀드, 브로커들, 둘째로는 비금융 기업)이 암호화폐 경제에 참여하려면 법률이나 윤리 규정을 준수하고 보험에 들어야 하며 리스크 관리도 누군가 해줘야 한다. 기관 투자자들은 외부 업체에서 자산을 보관해주는 수탁 업무를 제공해 위험을 상쇄해주지 않으면 절대 시장에 뛰어들 수 없다.

언제까지 이상만 그리며 현실을 외면할 수는 없다. 전 세계 암호화폐 보유량은 계속해서 빠르게 늘어나고 있고, 이 자산을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제 3자가 수탁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델이 점점 자리를 잡고 있다. 코인베이스(Coinbase)처럼 고객의 자산을 안전하게 보관하는 서비스를 별도로 제공하거나 아예 거래소가 중앙화된 보관 업체와 계약을 맺고 모든 고객의 자산을 한 곳에 모아 관리하기도 한다.

핵심적인 차이는 헤지펀드나 피델리티 같은 강한 규제를 받는 전문 투자 기업이 이런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개발하고 있다는 것이다. 스테이트스트리트(State Sreet)와 노던트러스트(Northern Trust) 같은 수탁은행도 비슷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동시에 암호화폐 회사로 시작한 여러 서비스 업체들이 수탁 기관 자격을 얻어 윤리 규정을 지키는 데 민감한 기관 투자자를 고객으로 유치할 수 있게 되었다. 비트고(BitGo)가 대표적인 사례다. 비트고는 지난 9월 사우스다코타주 금융 당국으로부터 수탁 기관으로 정식 인가를 받았다. 또 코인베이스도 뉴욕주 재무부로부터 수탁 기관 인증을 받는 데 성공했다.

반면 뉴욕 증권거래소(NYSE)를 보유한 ICE 그룹은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 바크트(Bakkt)를 출시하고 비트코인 선물 거래를 취급할 계획이다. 현재 규제 당국의 최종 승인을 남겨둔 가운데 ICE 측은 다음 달 2일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카고 상업거래소와 시카고 옵션거래소도 지난해 말부터 비트코인 선물 거래를 취급하고 있는데, 바크트와 기존 선물 거래 방식의 가장 큰 차이점은 계약한 기준 가격과 실제 가격의 차이를 현금으로 지급하는 보통 선물 거래 방식과 달리 바크트에서는 다음날 실제로 계약한 가격에 비트코인을 판매한다는 점이다. 따라서 실제로 주고받아야 하는 비트코인을 안전하게 보관하는 수탁 업무를 비롯한 서비스가 필요해진다.

 

ICO는 가고 STO가 온다

기관 투자자가 암호화폐 시장에 들어올 때 길잡이가 되어줄 서비스를 두고 펼쳐지는 경쟁은 분산 애플리케이션에 쓰이는 토큰들의 가격이 크게 하락하면서 ICO 열풍도 덩달아 잠잠해진 시점에 천천히 불이 붙고 있다. 물론 ICO 열풍이 잦아든 데는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사실상 ICO로 판매하는 모든 토큰이 증권에 해당하는데 승인 절차를 밟지 않았으니 증권법 위반이라고 규정하며 규제와 단속을 강화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그런 ICO를 대신해 새로 떠오르는 신조어가 바로 STO(security token offering)다. 우리말로 그대로 옮기면 바로 증권 토큰 판매라는 뜻으로, 실제로 STO는 증권법 규정에 맞는 토큰을 판매하는 것이므로 ICO보다 덜 혁명적이다. 대부분 ICO는 탈중앙화 네트워크 내에서 특정 행동에 보상과 인센티브를 주는 구조의 암호화폐인 유틸리티 토큰을 판매한다. 반면 STO는 채권이나 주식 같은 더 전통적인 자산들의 암호화폐 버전이라고 보면 된다.

대규모 은행들이 함께 설립한 분산원장기술 컨소시엄 R3는 이미 증권 토큰을 가리켜 “세 번째 블록체인 혁명”이라고 부르고 있다.

작년 ICO 시장에 낀 거품과 과대광고에 코웃음 치던 월스트리트의 금융기관들이 모여 만든 컨소시엄이 똑같이 혁명이라는 과장된 언어를 쓴다는 점은 분명 아이러니다. 그러나 STO가 캡 테이블(capitalization table, 투자에 따른 자본금 변화와 지분 관계 변화를 표로 만든 것)을 더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발행자와 투자자를 직접 연결해주는 모델에서 보험사를 우회하도록 도움을 주는 스마트계약이라는 점에서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은 사실이다.

다만 한 가지 확실히 해두자면, 이 영향은 주로 주요 증권 시장에 참여하는 전통적인 투자 회사와 다른 인가 받은 투자자들에게만 나타날 것이다. 기관 투자자들로부터 자본을 모으고 새로운 모델을 창출하는 비용은 더 저렴해질 것이다. 또한, STO는 장외시장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ICO와 같은 금융시스템 민주화와는 거리가 있다.

 

기관 투자자를 위한 모델 vs 기관 투자자 없이 운영하는 모델

이 모든 변화에는 일종의 패턴이 있다. 스마트계약과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하는 새로운 증권의 유입에 대한 기대로 규제를 받는 대규모 기관들이 신규 수탁 및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하고, 더 전통적인 자산의 이전을 관리하게 된 것이다. 모든 것은 기관 투자자들이 암호화폐에 투자할 것이라는 가정하에 준비되고 있다.

큰손 투자자들로부터 주문을 엄청나게 받을 수도 있는 비트코인이나 이더, 또는 다른 암호화폐 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사람들은 가격이 오를 것이라는 생각에 이런 흐름을 반기고 있다. 물론 가격이 오를 수 있는 요소가 많긴 하지만, 실제로 가격이 오르기까지 헤쳐나가야 할 걸림돌이 적지 않다. 당장 분산 네트워크와 탈중앙화 가치를 기반으로 하는 암호화폐를 규제 당국의 승인을 받은 중개인과 중개 업체가 중앙에서 거래를 관리하고 관장하는 자본시장에 끼워 맞추는 것 자체가 쉽지 않다.

월스트리트에서는 암호화폐를 새로운 자산으로 분류하고 고객 포트폴리오에 주식, 채권, 상품 다음으로 암호화폐를 추가하려 한다. 그러나 적어도 현재로서는 다양한 규모의 소매업계 얼리어댑터들이 암호화폐 커뮤니티를 장악하고 있고, 그들은 월스트리트의 “자산 분류”에 동의하지 않을 것이다.

실제로 비트코인이나 이더, 혹은 다른 순수 암호화폐를 구매할 때는 부동산이나 주식을 살 때처럼 지분만 구매하면 그만이 아니라 그 암호화폐의 개념과 가치에도 찬성해야 한다. 여기서 암호화폐의 개념과 가치는 곧 경제 시스템에서 중개 기관들을 없애는 패러다임을 지향하고 있다.

월스트리트 애널리스트들은 이러한 모순과 씨름하느라 한동안 진땀을 뺄 것 같다. 놀랄 일도 많을 것이고, 그로 인한 변동성도 얼마든지 생길 수 있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