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법무 “암호화폐 대응 없었다면 많은 젊은이 망했을 것”

블록체인 '올해의 인물'에 선정된 소감도 밝혔다

등록 : 2019년 1월 25일 20:22 | 수정 : 2019년 1월 25일 20:52

이미지=한겨레 자료사진

지난해 1월 11일 2018년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정부안으로 가상통화 거래소를 통한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한다”고 말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25일 경기도 과천의 한 식당에서 열린 올해 신년 기자간담회에서도 암호화폐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박 장관은 “내가 그렇게 대응하지 않았으면 얼마나 많은 젊은이들이 망했을까 생각한다. 그렇게 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 때 (암호화폐 열풍을) 끊어버리지 않았다면 ‘정부는 뭐 했는가’ 하며 (언론이) 전부 두드려 패려고 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당시 사회적으로 투기를 통해 신분 상승의 기회가 생기는 것처럼 이야기가 됐는데, 그런 사회는 정말 큰일 난다”며 “사회가 정상이 아닌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청와대와 의견 조율이 안 됐다는 점에 대해서는 “(지난해 기자간담회) 전날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만났고, 당시 주무부서가 법무부였다”고 말했다.

‘거래소 폐쇄’ 발언 뒤 암호화폐 가격이 폭락한 데 대한 발언도 이어졌다. 박 장관은 “당시 (암호화폐 문제가) 너무 민감하니 다들 걱정만 하고 있었다”며 “그 시점 이전까지 투기성이 짙었는데, 그 이후로 확실히 변화가 있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어 “(거래소 폐쇄 발언으로) 내가 지난해 <코인데스크코리아> ‘올해의 인물’로 꼽힌 것도 알고 있다. <조선일보>도 내가 가상화폐를 ‘돌과 구름’이라고 비유했던 걸 ‘올해의 말’로 꼽았다”고 말했다. 앞서 박 장관은 <코인데스크코리아>가 지난해 12월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국내 ‘올해의 인물’ 1위에 꼽힌 바 있다.

박 장관은 블록체인 기술과 암호화폐를 별개로 보는 기존 입장에 쐐기를 박았다. 박 장관은 “실체를 보면 보인다. 블록체인 기술은 필요한 기술이지만, 그걸 개발하기 위해 가상화폐가 반드시 필요한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2018년 설문조사①] 올해의 인물(국내)세부내용 👉👉 https://goo.gl/SUQrv2

게시: 코인데스크코리아 2018년 12월 28일 금요일

 

1위 ***2위 ***3위 유시민4위 코인 개미📌 텔레그램에서 빠르게 코인데스크 기사를 받아보세요👉https://t.me/coindesk_korea

게시: 코인데스크코리아 2018년 12월 26일 수요일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