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정부, 블록체인 전략 개발 위해 업계 의견 수렴

등록 : 2019년 2월 20일 11:26 | 수정 : 2019년 2월 20일 11:26

이미지=Getty Images Bank

독일 정부가 올여름까지 국가 차원에서 블록체인 개발 전략을 수립하고자 관련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나섰다.

지난 18일 로이터 통신은 익명의 정부 관계자 말을 인용해 “블록체인 전략의 실질적인 이해당사자라고 볼 수 있는 관련 기업과 기관이 적극적으로 다양한 의견을 제안해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제안된 의견이 곧바로 법제화로 이어질지는 지금으로서는 분명하지 않다.

로이터 통신은 이어 “독일의 수도이자 최대 도시인 베를린에서 활동하는 블록체인 스타트업만 170여 곳”이라며, “독일은 국가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에 관심이 많아 자동차나 제약, 에너지, 공공 행정 등 다양한 영역에 이 기술을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보도했다.

유럽 최대의 경제 대국인 독일은 이전에도 블록체인 기술에 긍정적인 견해를 표시한 바 있다. 지난해 6월 독일 금융감독원(BaFin)의 펠릭스 후펠트 원장은 “블록체인 기술은 혁신적이기 때문에 이를 바탕으로 설계된 각종 응용 프로그램은 금융 분야 전체에 엄청난 지각 변동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관심은 독일뿐 아니라 유럽 전체적으로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지난주에는 룩셈부르크 의회가 블록체인에서 발행한 증권에 법적 지위를 부여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또 지난해 12월에는 이탈리아 정부가 국가 차원에서 블록체인 전략을 수립하겠다며 여기에 참여할 30인의 전문가 명단을 발표했다.

또한, 유럽연합 의회는 최근 각종 거래와 사업 영역에 블록체인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방안을 요구하고 나섰다. 작년 12월에는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몰타, 키프로스, 포르투갈, 스페인 등 유럽연합 7개 회원국이 정부가 제공하는 각종 서비스를 개선하고 경제 번영을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로 뜻을 모으기도 했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