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가 MS 애저 블록체인으로 커피 이력 추적한다

등록 : 2019년 5월 9일 09:00 | 수정 : 2019년 5월 9일 00:05

Starbucks to Track Coffee Using Microsoft’s Blockchain Service

이미지=Shutterstock

 

스타벅스가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고 블록체인 시스템으로 원두의 생산부터 한 잔의 커피에 이르는 전 과정을 추적해 공개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스타벅스가 애저(Azure) 블록체인 서비스를 이용, 커피의 생산부터 유통까지 전 과정을 디지털화해 실시간으로 추적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제휴로 애저 서비스는 커피의 모든 변경 이력을 분산원장에 기록함으로써 커피의 공급망을 좀 더 정확하고 자세하게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스타벅스는 원장에 기록된 정보를 바탕으로 자사 모바일 앱에 새로운 기능을 추가해 소비자가 커피의 생산이나 로스팅 과정, 고유의 맛 등을 좀 더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번 제휴는 원두의 윤리적 재배를 장려하는 스타벅스의 원칙과도 맞닿아 있다. 따라서 스타벅스는 농가에서 생산한 원두가 한 잔의 커피로 탄생하는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제공함으로써 블록체인 활용 혜택이 원두 재배 농가에도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스타벅스는 지난해 기준으로 전 세계 38만 개 농장에서 원두를 공급받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로 확보할 수 있는 모든 정보와 데이터를 재배 농가에도 함께 제공함으로써 궁극적으로 이들의 삶의 질까지 개선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 – 미셸 번스, 스타벅스 해외영업이사

스타벅스가 개발 중인 신규 앱은 스타벅스가 원두 생산자들을 어떻게 지원하고 있는지에 관한 정보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번스는 이어 “이렇게 높은 수준의 투명성을 제공함으로써 소비자는 자신이 즐기는 커피가 얼마나 많은 사람의 정성과 노력으로 탄생한 것인지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신규 서비스의 공식 출시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해당 서비스는 이미 지난 3월 스타벅스 연례 주주총회에서 소개된 바 있다.

스타벅스는 현재 코스타리카, 컬럼비아, 르완다 등의 주요 커피 생산지에 블록체인 시스템을 가장 잘 활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조언해줄 것을 요청해둔 상태다.

한편, 스타벅스는 뉴욕증권거래소(NYSE)를 소유한 인터컨티넨털 익스체인지(ICE)가 개발 중인 비트코인 선물 거래 플랫폼 백트(Bakkt)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는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지난해 8월 스타벅스는 디지털 자산을 미화 달러로 바꿀 수 있는 ‘규제에 부합하는 실용적이며 믿을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겠다고 발표했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