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앵글, 빗썸에도 코인 평가보고서 제공한다

등록 : 2019년 5월 24일 14:38

출처=쟁글 홈페이지 캡처

출처=쟁글 홈페이지 캡처

블록체인 공시업체 크로스앵글이 고팍스, 코빗, 씨피닥스(CPDAX)에 이어 빗썸과도 제휴를 맺었다.

빗썸은 상장되거나 상장 예정인 프로젝트에 대한 ‘상장 적격 평가 보고서’를 크로스앵글에게 받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크로스앵글은 다음달 암호화폐 정보공시 플랫폼 ‘쟁글(Xangle)’의 공식 버전을 출시한다. 쟁글은 기존 제도권 공시체계에 따라 각 프로젝트를 분석하고 사업 및 재무현황, 영업실적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공시 내용은 프로젝트사의 경영진, 조직 등 기본적인 정보부터 지분구조 및 변동사항, 토큰 거래량, 사업 진척 상황, 리스크 요인 등이다.

최재원 빗썸 대표(오른쪽)와 김준우 크로스앵글 대표가 지난 23일 서울 강남구 빗썸 본사에서 파트너십 협약을 맺고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빗썸 제공

최재원 빗썸 대표(오른쪽)와 김준우 크로스앵글 대표가 지난 23일 서울 강남구 빗썸 본사에서 파트너십 협약을 맺고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빗썸 제공

빗썸은 제공받은 분석 보고서를 상장 심사 등에 활용하고 프로젝트에 대한 주요 정보를 투자자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의 실적과 재무제표 등 정확하고 객관적인 정보를 제공해 정보 비대칭성을 해소하고 투자자들의 의사결정을 돕겠다는 의도다.

빗썸은 “이미 독립적인 상장심의위원회를 운영해 상장 암호화폐에 대한 주요 정보 및 특징을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다. 상장 심사의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해 심사기준을 구체화해 명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빗썸 관계자는 “빗썸 삼장심의위원회가 있지만, 이해 관계가 없는 외부의 독립된 기관이 객관적인 정보를 주는 건 가치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크로스앵글은 앞서 지난 3일 암호화폐 거래소 고팍스, 코빗, CPDAX에 암호화폐 정보 공시 및 프로젝트 심사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