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리브라에 긴장해야 할 것은 비트코인이 아니라 은행

등록 : 2019년 6월 19일 15:00 | 수정 : 2019년 6월 19일 15:02

Facebook’s Cryptocurrency Wants to Take on Banks, Not Bitcoin

출처=셔터스톡

페이스북이 자체 암호화폐를 만든다. 비트코인 초창기를 경험했던 우리 같은 사람은 꿈에도 상상하지 못한 일이다.

세부사항은 계속해서 밝혀지겠지만, 현 시점에서 우리가 아는 것은 그 자산이 리브라라고 불리며, 변동성 방지를 위해 자산 바스켓으로 관리되는 스테이블코인이 될 것이고, 28개 검증인(validator)이 확정됐다는 것이다. 또 검증인이 되기 위해서는 1천만달러를 내야 하고, 스위스에 재단이 있으며, 페이스북은 개발도상국 간 지불 시스템의 개선을 돕는 게 주된 목표라고 밝힌 부분이다.

페이스북은 기본적으로 페이스북 네트워크 안에서, 또 그러므로 국경을 넘어서는 환경에서의 지불이 가능하도록 안정적인 교환 수단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파운드, 달러 등 화폐로 거래하는 대신 웨이신(위챗), 벤모(Venmo), 페이팔이 기능하는 현재의 환경처럼, 이용자들은 페이스북의 리브라로 거래를 주고받게 될 것이다.

페이스북(과 이베이, 비자(Visa), 우버, 페이팔 등 리브라의 연합 세력)이 이런 작업을 하는 이유는 단 한 가지다. 데이터이다. 은행을 이용하지 못하는 이들에게 은행을 제공하고, 지불을 혁신하고, 세상을 연결하는 것으로 포장되겠지만, 속아선 안 된다. 페이스북이 음습한 암호화폐의 세계로 뛰어든 것은 과거 땅을 파고 석유를 시추했던 것처럼 데이터의 바다에 빨대를 꽂는 것과 같다.

물론 프라이버시 보호라던가 분산화 같은 미사여구가 만연하게 되겠지만, 이는 페이스북의 데이터 보유량을 증대시켜주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페이스북은 실제 세상에서 당신이 누구인지 알면서, 무엇을 사는지도 알고, 누구에게 돈을 건넸는지, 잔고는 얼마나 갖고있는지도 알게 될 것이다.

이것이 바로 페이스북 리브라가 비트코인과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그 기저에 깔린 블록체인 기술을 과거 어느 때보다도 입증하게 되는 이유다. 비트코인은 개방적이고, 국경도, 허가도 필요없고, 검열도 없으며, 공개적으로 검증이 가능하고 바꿀 수 없다.

페이스북 코인은 이런 특징을 하나도 가질 수 없을 것이다. 왜냐하면 페이스북은 기업이므로 법적 테두리 안에 있어야 하고, 모든 당사자들을 심사하는 등 전통 금융 시스템이 고안한 모든 규정을 지켜야 하는데다, 비트코인 블록체인과는 달리 페이스북은 누가 시스템을 사용하는지에 대해 중립적일 수 없기 때문이다.

게다가 글로벌 기업들로 컨소시엄을 꾸려 검증인(validator)으로 두는 것은 시스템 탈중앙화와는 아무 관계가 없다. 모든 검증인이 공개되는 탓에 글로벌 금융 시스템의 압박에 순응하는 쪽으로 기울 수밖에 없다.

리브라 탓에 진정한 암호화폐가 무엇인지 알고 싶어진 수백만명이 비트코인을 쓰게될 일이 생긴다면 또 모르겠지만, 비트코인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 그렇다면 페이스북이 뺏아가는 파이는 원래 누구 몫이었을까? 다들 생각한대로 은행이다.

한쪽에는 오픈소스 및 탈국경을 무기 삼아 날마다 사용률이 높아지는 비트코인이 있고, 또다른 쪽에는 이용자 규모가 23억명인 페이스북이 있다.

두 세력 사이에 은행은 진퇴양난이다. 페이스북이 우리는 나중에야 이해하게 된 사용자경험(UX)이라는 개념을 재창조해 글로벌 현상으로 성장했다는 것을 기억하자. 페이스북이 인터페이스에 했던 작업을 화폐에도 진행하게 된다면, 이 영역에서 은행은 희망이 없다.

대출을 받고 싶은가? 저커버그에게 가면 된다. 신용카드를 발급받고 싶은가? 저커버그에게 가면 된다. 전지구 인류 30%가 사용하고 있는 플랫폼에서 클릭 한 번만 하면 모든 게 해결될 것이다.

리브라는 가맹점 수수료를 없었던 일로 만들어버릴 것이다. 카드 사기 관련 주요 이슈도 모두 해결할 잠재력도 있다. 뿐만 아니라, 리브라가 성공적으로 널리 채택된다면, 실리콘밸리 거대 기업들이 앞다퉈 새로운 코인을 들이밀게 될 것이다.

캔디크러시사가와 SNS의 막강한 통치자로 군림한 그들에게 다음 전선은 돈이다. 나는 그들을 막아서고 싶진 않다.

번역: 김외현/코인데스크코리아


지은이 조지 맥도너(George McDonaugh)는 런던의 암호화폐·블록체인 투자 기업인 KR1 plc의 공동창립자 겸 CEO이다.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