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정부, 암호화폐 채굴 인정 법안 비준

등록 : 2019년 8월 6일 23:00 | 수정 : 2019년 8월 6일 21:43

Iran’s Cabinet Ratifies Bill Recognizing Cryptocurrencies and Mining

출처=셔터스톡

이란 정부가 암호화폐 채굴을 인정하는 법안을 확정해 곧 통과시킬 예정이다. 이란 언론 프레스티비는 지난 4일 이란 내각이 암호화폐 채굴 인정 법안을 비준했으며, 암호화폐 채굴은 곧 공식 산업으로 인정받는다고 보도했다.

규제안이 통과되면 이란 산업부의 승인을 받은 업체만 채굴에 참여할 수 있다. 채굴 업체는 모든 거주 지역에서 최소 30km 이상 떨어진 곳에 채굴 시설을 지어야 하는 등 몇 가지 요건을 지켜야 한다. 수도 테헤란과 주요 도시 에스파한에서는 더 엄격한 제약에 따라 채굴 시설을 주거 지역에서 더 먼 곳에 지어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채굴 업체들은 암호화폐 채굴에 사용하는 채굴기도 이란 정부 산하 통신표준기구가 정한 기준 안에서 선택해야 한다.

채굴 시설은 채굴 과정에서 드는 에너지 사용료를 내야 하고, 전기료 혹은 전기를 생산하는 데 쓸 천연가스 비용도 부담해야 한다. 전기료나 에너지 비용은 이란이 천연자원을 수출할 때 받는 비용과 비슷한 수준이 될 거라고 프레스티비는 전했다.

채굴 업체에는 전통적인 제조업체와 비슷한 수준의 세금이 매겨진다. 채굴한 암호화폐를 다른 나라에 판매해 얻은 수입을 이란 경제에 다시 투자하는 업체에는 세금 감면 혜택이 있다.

그동안 이란에서 전면 금지돼 불법 자산으로 취급받던 암호화폐의 위상은 이번 법안 덕에 조금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여전히 이란에서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것은 불법이다. 또한, 이란 중앙은행이 가치를 보장하지 않으므로 암호화폐는 여전히 이란에서 통화로 인정되지 않는다.

그럼에도 암호화폐 채굴만은 예외로 법의 테두리 안에 넣어 인정하자는 움직임이 생겨난 이유는 전기료가 싸기 때문에 암호화폐 채굴이 채산성이 높았기 때문이다.

이란 정부가 개인과 기업의 암호화폐 거래는 불법으로 규정하면서도, 경제 제재를 우회하기 위해 암호화폐를 이용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이란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