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5개국, FATF 규정 따라 암호화폐 감시 시스템 준비

등록 : 2019년 8월 12일 17:00 | 수정 : 2019년 8월 13일 02:18

15 Nations Plan Global Crypto Monitoring System Under FATF: Report

이미지=셔터스톡

 

전 세계 15개 나라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규정에 따라 암호화폐 거래를 공동 감시하는 시스템을 마련하고 있다고 닛케이아시안리뷰가 9일 보도했다.

암호화폐 거래 데이터와 암호화폐 이용자들의 개인정보 등을 수집, 공유해 자금세탁이나 테러자금지원 등 불법 용도로 사용되지 않게 차단하는 것이 이번 프로젝트의 주요 목표다.

이번 프로젝트는 내년 안에 설계가 마무리되고, 수년 안에 정식으로 발족할 예정이다. 세계 자금세탁 방지를 담당하고 있는 국제 감시기구인 FATF가 프로젝트를 이끈다. 닛케이는 주요7개국(G7)을 비롯해 호주와 싱가포르 등 15개 국가가 프로젝트 설계 작업에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6월 암호화폐 국제 규제 표준을 제시한 FATF는 암호화폐 서비스 제공자에 대한 규정을 마련하라고 30개 회원국에 권고한 바 있다. 특히 각 업체가 각자의 플랫폼에서 발생하는 거래를 감시하면서 불법 행위가 의심되는 거래를 신고하고, 플랫폼 이용자들에 대한 정보를 다른 업체와 공유하도록 하는 규정을 마련해야 한다고 FATF는 촉구했다.

지난달 G7이 꾸린 암호화폐 전담 태스크포스는 리브라와 같은 암호화폐가 글로벌 금융 안정성에 미치는 위협에 대해 경고하면서 디지털 화폐가 자금세탁과 테러자금지원 등의 용도로 사용되지 않도록 ‘가장 높은 수준의 규제’를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 달 FATF는 국제은행간 통신표준코드 스위프트(SWIFT)와 비슷한 국제 암호화폐 결제 네트워크를 설립하려는 일본의 계획을 승인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가 직접 추진하는 프로젝트의 목표도 자금세탁방지 규정을 강화하는 것이다.

(업데이트)

그러나 FATF는 기사가 발행된 뒤 코인데스크에 이메일을 보내 자신들은 암호화폐 거래를 공동 감시하는 시스템을 마련하는 데 관여하지 않고 있다고 밝혀왔다.

“지난 6월에 발표한 새로운 국제 규제 표준은 모든 암호화폐 거래소가 거래소를 이용하는 고객의 신원을 파악하고 이들의 거래 내역을 비롯한 정보를 파악해 보관하고 있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자금세탁이나 테러단체 지원과 관련한 수사를 진행할 때 거래소들은 해당 정보를 사법 기관의 요청에 따라 제공해야 한다. 이는 이미 많은 은행과 금융 기관에 적용돼 온 규정이기도 하다. FATF는 직접 고객의 개인정보를 수집하지 않는다. FATF는 프라이버시의 데이터 보호의 중요성을 충분히 고려한 표준에 따라 규제 기준을 정하고 이를 집행한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