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못생기고 눈에 거슬리는 기술이지만 개선 신호 분명”

송치형 두나무 의장 UDC2019 기조연설

등록 : 2019년 9월 4일 15:04

송치형 두나무 의장. 출처=두나무

송치형 두나무 의장이 국내 블록체인 시장이 불확실성을 극복하고 서비스 시대를 만들어 갈 준비를 갖춰 가고 있다고 말했다. 송 의장은 4일 인천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 2019 기조 연설에서 이같은 자신감을 피력했다.

송 의장은 ‘블록체인, 서비스 시대를 열다’는 주제의 연설에서, 블록체인 업계에는 여전히 큰 불확실성이 있지만, 올해 들어 상황이 개선되고 있다는 신호도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혼돈(chaos)과 달리 불확실성(uncertainty)은 그 변화의 방향성을 예측 가능하다는 점에서 마냥 부정적이지만은 않다”며 “지난 1년간 벌어진 여러 사건을 통해 긍정적 신호를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송 의장은 기존 제도권 금융 기관들의 시장 진출 국내외 주요 인터넷 플랫폼 강자의 블록체인 사업 전개 제조 대기업, 유통사, 명품 회사 등의 블록체인 서비스 도입 등이 암호화폐 시장이 불확실성을 극복해 가고 있다는 긍정적 신호를 내고 있다고 진단했다.

송 의장은 “페이스북과 카카오, 라인 등 플랫폼 사업자뿐 아니라 삼성전자와 다임러 등의 제조 기업, 월마트와 같은 리테일 사업자까지 다양한 분야의 기업이 블록체인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며 “이는 블록체인 기술이 가진 범용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송 의장은 이어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지난 6월 발표한 암호화폐 규제에 관한 권고안이 암호화폐 시장을 재정비하는 기회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규제 공백은 역외 운영 및 ‘막무가내’ 운영을 해 온 거래소들에게 유리하게 작용해 왔다. FATF 권고안이 암호화폐 거래소를 비롯한 서비스 제공자를 VASP(가상자산 서비스 제공자)로 규정하고 법적 인정의 기반을 제공한 덕에 업계가 다시 정비 될 것으로 본다.”

송 의장은 블록체인 기술 대중화를 입증하려는 노력 및 성과가 업계에서 속속 등장하고 있다고 자신했다. 송 의장은 “넷스케이프, 아이폰과 같은 대중적 서비스를 통한 기술 확산은 아직이나, 여러 분야에서 조금씩 성과가 나고 있다”고 말했다.

송 의장은 이어 “현재의 블록체인 기술은 못생기고 눈에 거슬리는 기술로, 초기 PDA와 같은 상황이다”라며, “변동성과 확장성 두 가지 걸림돌을 넘어서야 비로소 중앙화된 환경과 동일한 출발선에 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송 의장은 지난해 3분기 이후 스테이블 코인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고, 헤더라 해시그래프, 클레이튼, 링크체인, 블록스트림, 아바랩스, 토카막네트워크 등 확장성을 개선한 플랫폼들이 등장하고 있다는 점을 높게 평가했다.

송 의장은 “블록체인 서비스만이 제공할 수 있는 차별화된 가치를 제안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위해 업계에에서 가장 많이 시도하는 방안에 보상을 통한 데이터 획득 다자간 이해관계 조정 가치의 보존·전달·공유 등이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UDC2019는 4~5일 이틀에 걸쳐 ‘서비스 증명(Proof of Service)’을 슬로건으로 진행된다. 두나무 측은 “블록체인 기술이 실제 적용된 서비스를 대거 소개해 블록체인 기술의 효용성을 증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두나무에 따르면 UDC 2019는 최신 블록체인 기술 및 글로벌 트랜드를 공유하는 전문가 발표와 함께 해커톤, 체험, 전시, 밋업 등 이벤트로 구성된다. 헤더라 해시그래프, 그라운드X, 람다256, 언체인, 아바랩스, 토카막 네트워크 등 블록체인 플랫폼 기업과 테라, 캐리프로토콜, 콘텐츠 프로토콜, 모스랜드 등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기업이 제각기 성과와 고민을 공유한다.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