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 기존 금융권 규제 ‘복붙’ 안되도록 적극 의견 개진해야”

[DAXPO 인터뷰] 쑨예린 후오비 그룹 CCO

등록 : 2019년 9월 9일 12:00 | 수정 : 2019년 9월 9일 11:00

쑨예린 후오비 그룹 CCO. 출처=코인데스크코리아/김동환

앞으로 10개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암호화폐 규제 관련 권고안의 남은 유예기간이다. 각국이 규제법을 만들면 해당국가 소속 기업들은 그 기준을 쫓아가야 한다. 최근 세계 암호화폐 거래소 규제준수(compliance) 담당자들 발등에 불이 떨어진 이유다.

중국계 암호화폐 기업 후오비 그룹의 CCO(최고 컴플라이언스 책임자)인 쑨예린(孙晔琳, 영어명 일레인 선)은 지난 3일 코인데스크코리아와의 인터뷰에서 “업계 기업들이 지금보다 더 적극적으로 논의에 참여해서 규제 가이드라인에 대해 나름의 표준을 도출하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제언했다.

DAXPO 2019 참석차 한국을 방문한 쑨예린은 우선 FATF 권고안을 제대로 이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FATF가 국제적으로 존중받는 규제 당국인것은 분명하나, 입법절차를 거쳐서 실제 규제를 만드는 것은 각 회원국이 할 일이라는 것이다.

그는 “지금은 암호화폐 관련 기업들이 토론과 정책적 대화에 참여해야 하는 논의의 초기 단계”라면서 “후오비도 다양한 분야를 가리지 않고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후오비는 현재 암호화폐 표준 제정을 위한 비영리단체인 ‘글로벌 디지털 금융(Global Digital Finance)’의 ‘시장 건전성 실무 그룹’ 공동 의장을 맡고 있다. 이 실무 그룹에는 암호화폐를 포함한 디지털 자산 분야의 회원사 40여 개가 참여하고 있다.

그는 이번 권고안에 암호화폐나 블록체인 고유의 특성이 반영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가령 블록체인에서는 다른 금융자산처럼 거래 취소라던가 ‘거래기록 복구(data rollback)’ 등의 조치가 불가능한데, 이런 부분에 대한 내용들이 빠졌다는 것이다. 그는 “기존 금융권 기준으로 작성된 FATF 규제안을 무조건 ‘복사-붙여넣기’하기 보다는 이런 부분들을 블록체인 특성에 맞게 수정하는데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결국 FATF발로 시작된 전세계적인 암호화폐 규제 강화 움직임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면서 거래소 스스로가 운신의 폭을 만들어야 한다는 분석인 셈이다.

그는 이런 규제 강화 움직임을 촉발시킨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리브라(Libra)에 대해서는 개인적 의견임을 전제로 “규제 준수 측면에서 상당히 많은 난점들이 있다”고 평했다.

“백서를 보면 리브라는 국경을 넘는 지불 시스템을 지향하고 있는데, 국가마다 관련 규제 내용이 달라서 모두 충족하기 어려울 것이다. 또 즉시 지불이 가능한 서비스에서 자금세탁 방지(AML)나 테러자금 지원 방지(CFT) 등의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즉각적인 제제가 가능해야 하는데, 이 시스템 구축이 쉽지 않을 것이다. 중국이나 한국처럼 외환 분야에 제약이 많은 국가에서는 외국환 문제도 발생한다.”

쑨예린 COO는 후오비에 합류하기 전 싱가포르계 화교은행(OCBC), 미국계 스테이트스트리트은행에서 규제준수 분야 업무를 담당한 전문가다. 특히 스테이트스트리트은행에서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대안투자서비스 분야 규제준수 책임자로 일했다.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