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SEC·CFTC “비트코인 스왑계약 불법 판매” XBT에 소송

“선물거래 중개회사로 등록하지 않고 비트코인 스왑 상품 판매”

등록 : 2019년 11월 1일 15:59

SEC, CFTC Charge XBT Corp. With Selling Unregistered Swaps for Bitcoin

이미지=셔터스톡

 

미국 규제 당국이 당국에 신고하지 않고 선물 상품을 판매한 혐의로 XBT라는 회사에 소송을 제기했다.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와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지난달 31일 동시에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두 기관은 XBT가 선물거래 중개회사(FMC, futures commission merchant)로 등록하지 않은 상태에서 증권을 기반으로 하는 비트코인 스왑 상품을 판매했다고 주장했다. XBT는 그 전의 회사명인 퍼스트글로벌크레딧(First Global Credit)으로도 잘 알려진 회사다.

XBT는 2016년 3월부터 2017년 7월 사이 24명의 고객과 선물 계약을 체결하는 과정에서 비트코인을 이용한 신용 거래를 추진했다. 당시 XBT는 아직 선물거래 중개회사로 등록되지 않은 상태였다.

두 규제 기관이 제출한 소송장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9년 사이 최소 90명의 투자자가 XBT를 통해 “미국에 상장된 증권을 기반으로 한” 스왑 거래를 1만8천 건 이상 체결했다. 거래 규모로 따지면 1억 달러가 넘는다. 이중 미국 거주자가 거래한 규모는 4380만 달러다.

이에 XBT는 벌금과 부당이익환수금 등으로 13만 달러 이상을 배상해야 하며, 이 돈은 1년간 SEC가 맡아 관리하게 된다. CFTC는 보도자료를 통해 XBT가 조사에 협조하고 잘못한 부분을 시인한 점 등을 고려해 벌금을 상당 부분 감면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10월 출범한 XBT는 비트코인을 예치하고 애플과 같은 회사의 주식을 대표하는 신용 증권을 구매할 수 있는 차액거래상품(CFD, Contract for Difference)을 제공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스위스 금융시장감독청(FINMA)도 이번 수사에 참여했다고 CFTC와 SEC는 밝혔다.

XBT는 이번 소송과 관련한 의견을 묻는 취재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