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암호화폐 채굴산업 퇴출계획 철회

등록 : 2019년 11월 6일 16:15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의 경제 정책을 책임지는 중앙정부 기관이 암호화폐 채굴업을 하나의 산업으로 분류할 수 없다는 입장을 철회했다.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NDRC·발개위)는 30일 이같은 내용의 ‘산업 재조정 지침 요람’ 개정안 최종본을 발표했다. 해당 개정안은 오는 2020년 1월 1일부터 효력을 갖는다.

앞서 발개위는 지난 4월 산업 재조정 지침 요람 개정안의 초안을 발표하며, 지원, 제재 또는 중단 권고 산업의 목록을 공개했다. 당시 발개위는 “비트코인 채굴업은 바람직하지 않은 산업으로 생산성이 낮거나 전무한 산업, 혹은 극심한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산업과 더불어 국내에서 활동이 중단돼야 한다”며, 비트코인 채굴업을 중단 권고 산업 목록에 포함시켰다.

발개위가 공개한 산업 재조정 지침 요람 개정안 최종본에는 ‘중단 권고 산업’ 목록에서 비트코인 채굴업이 빠졌다. 발개위의 이같은 입장 변화는 최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블록체인 산업 진흥을 촉구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발개위는 지난 5일 산업 재조정 지침 요람 개정안 최종본과 관련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발개위 관계자는 개정안 초안 발표 이후 다양한 현안과 관련해 대중으로부터 약 2500여건의 의견을 수렴했고, 이중 대부분을 최종본에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발개위는 비트코인 채굴업과 관련해서는 어떠한 언급도 하지 않았다.

한편, 비트코인 채굴장이 밀집한 것으로 알려진 쓰촨성에서는 시 주석의 블록체인 진흥 촉구 발언 이후, 쓰촨성의 잉여 수력에너지를 채굴을 비롯한 암호화폐 선업과 관련해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