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 “가상자산 자금세탁 위험 증가했다”

등록 : 2019년 11월 29일 18:59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8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13회 자금세탁방지의 날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출처=금융위원회 제공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암호화폐(가상자산)의 등장으로 자금세탁 위험이 증가했다며 제도를 단단히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28일 금융정보분석원(FIU)이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개최한 ‘제13회 자금세탁방지의 날’ 행사에서 자금세탁 수법이 갈수록 지능화되고 고도화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은 위원장은 “특히 핀테크, 가상자산 등 신기술의 발전에 따라 자금세탁 위험 역시 크게 증가하고 있다. 미국, 유럽 등 주요국들은 제도정비와 함께 철저한 자금세탁방지 이행을 강조하면서 강력한 제재를 부과하고 있다”면서, 금융회사, 법집행기관, 금융당국에 긴밀한 협업과 대응을 주문했다.

은 위원장은 현재 한국이 국제자금세탁방지위원회(FATF)의 상호평가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가상자산 사업자 및 P2P 금융업자에 대한 자금세탁방지 의무를 부과하는 한편, 금융회사 등 업계와 적극 소통하면서 자금세탁방지 의무의 이행을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한국 등 36개국이 참여하는 FATF는 지난 6월 자금세탁방지 대상에 가상자산을 추가하는 권고안을 발표했다. 여당과 금융정보분석원은 이런 내용을 반영한 특금법 개정을 추진 중이며, 개정안은 지난 25일 국회 정무위를 통과했다.

금융정보분석원은 금융위원회 산하 조직으로 금융기관의 자금세탁방지를 담당하고 있다.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