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접기
Most Popular
Editor's Pick
  • 이준행 고팍스 대표 "암호화폐 예치 서비스 '고파이'에 380억원 모여"
  • 오세진 코빗 대표 "혹독한 겨울 겪었지만, 올해부턴 달라"
  • 차명훈 코인원 대표 "1순위는 디파이, 2순위는 담보대출 서비스"
  • 허백영 빗썸 대표 "암호화폐, 제도권 자산상품으로 인정받을 것"
  •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 "CBDC 올릴 최적의 플랫폼은 클레이튼"
  • 이석우 업비트 대표 "XRP(리플) 상장폐지, 미국 소송 끝나야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