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톰릭스랩-아이오트러스트, 콜드월릿 공동 개발한다

암호기술 '다자간 보안 컴퓨팅' 적용

등록 : 2019년 6월 14일 17:49

정우현(왼쪽) 아톰릭스랩 대표와 백상수(오른쪽) 아이오트러스트 대표. 출처=아톰릭스랩 제공

정우현(왼쪽) 아톰릭스랩 대표와 백상수(오른쪽) 아이오트러스트 대표. 출처=아톰릭스랩 제공

 

블록체인 회사 아톰릭스랩(옛 아톰릭스컨설팅)과 콜드월렛 제조사 아이오트러스트가 손잡았다.

양사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다자간 보안 컴퓨팅(Secure MPC, Multi-Party Computation)’ 기술 기반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13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다자간 보안 컴퓨팅’ 기술이 들어간 암호화폐 하드웨어 지갑(콜드윌릿)을 함께 개발할 계획이다.

기존의 개인키 관리 방식에서는, 개인키가 분실하거나 유출될 경우 혹은 개인 신병에 문제가 생겼을 경우 디지털 자산이 유실될 위험이 크다. 아톰릭스랩은 여러 주체가 개인키 조각을 나눠 가지게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 ‘다자간 보안 컴퓨팅’ 기반의 디지털 자산 수탁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백상수 아이오트러스트 대표는 “니모닉 코드와 패스프레이즈 활용한 암호화폐 지갑은 많은 장점이 있다. 하지만 캐나다 쿼드리가CX 거래소 설립자의 사망 후 암호화폐를 찾지 못하는 사례처럼 고객의 자산을 위탁 관리하는 서비스에서는 이런 방식을 적용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암호화폐 지갑 제조사인 아이오트러스트는 지문 인식이 되는 하드웨어 월릿 디센트(D’CENT)와 대체불가능 토큰(NFT, Non-Fungible Token)용 월릿을 개발했다.

정우현 아톰릭스랩 대표는 “이번 협업을 통해 기존 하드웨어 월릿과는 완전히 다른 체계의 혁신적인 보안 장치를 개발할 계획”이라며 “이를 적용해서 ‘다자간 보안 컴퓨팅’의 보안성과 사용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아톰릭스랩은 지난 10일 KB국민은행과 디지털자산 수탁 기술과 사업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