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EO 얼마 내면 해주나요?” 거래소들의 IEO 경쟁과 명암

등록 : 2019년 5월 12일 13:00 | 수정 : 2019년 5월 12일 00:22

Binance, OKEx and KuCoin Are Using IEOs to Command the Spotlight

출처=셔터스톡

 

2017년 호황 이후로 토큰 판매는 멈추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 이름만 ICO에서 IEO로 달라졌을 뿐이다.

블록체인 회사들은 2019년 수백만 달러를 모금했다. 암호화폐 거래소 공개(IEO, initial exchange offering)를 통해서다. 거래소가 직접 상장을 제안하고, 거래소 고객을 대신해 새로운 스타트업의 암호화폐 토큰에 투자해주는 방식이다.

익명을 요구한 두 소식통은 코인데스크에 일부 거래소들은 상장을 대가로 거액의 수수료를 요구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수수료 형태는 거래소마다 달랐다. 스타트업 기업 가치의 10%에 토큰의 시가총액 일부를 더해 수수료를 산정하거나, ‘마케팅 비용’으로만 100만 달러 넘는 돈이 책정되기도 했다.

한 소식통은 거래소들이 궁극적으로 이더리움과의 경쟁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귀띔했다. 지금까지 이더리움은 암호화폐 토큰이라는 디지털 자산을 생성하는 주된 플랫폼으로 사용돼왔다.

소식통은 몰타에 본사를 둔 거래소 바이낸스가 “이더리움의 토큰 표준인 ERC-20를 노리고 있다”며, “바이낸스가 자체 블록체인인 바이낸스 체인에서 자체 토큰인 바이낸스코인(BNB)을 비롯해 ERC-20 대신 바이낸스의 토큰 표준에 따라 만든 토큰으로 운영하는 탈중앙화 거래소를 꿈꾸고 있다”고 말했다.

가장 잘 알려진 IEO 플랫폼이 바로 바이낸스의 런치패드(Launchpad)다. 런치패드는 2017년 8월에 처음 선보였다가 지난 1월 사업을 재개하면서 비트토렌트(BitTorrent) 토큰 720만 달러어치를 18분 만에 다 판매하는 기록을 세웠다.

이후 바이낸스는 지난 넉 달간 4개의 새로운 프로젝트를 시작했으며, 탈중앙화 거래소도 개발하고 있다.

바이낸스의 CEO 자오창펑은 런치패드에 상장하고 싶다는 신청이 ‘수천 건’ 쇄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IEO 이후 런치패드를 통해 상장한 토큰의 가치는 대체로 크게 떨어진 상태다.

스타트업이 런치패드 IEO에 참여하는 데 비용이 얼마나 드냐는 질문과 거래소의 자체 블록체인 및 바이낸스코인을 반드시 사용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자오창펑은 “프로젝트마다 다르다”고 답했다.

“각각의 프로젝트를 독립적으로 평가한다. 어떤 프로젝트는 자문이나 토큰 경제 등 분야에서 도움을 필요로 하는 반면 어떤 프로젝트는 독립적이다. 우리가 런치패드를 개발한 이유는 창업가들이 자금을 모으는 수단으로 블록체인이 가장 효과적인 도구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자오창펑은 IEO와 ICO의 차이점에 대해 언급했다.

“IEO에서는 거래소들이 프로젝트를 선정하고 평가할 때 투자자들을 돕기 위해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경쟁

비트렉스(Bittrex), 쿠코인(KuCoin), OK거래소(OKEx) 등 바이낸스의 경쟁사라 할 수 있는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들도 잇따라 IEO에 뛰어들었다.

후오비 프라임(Huobi Prime)을 통해 성공적으로 토큰을 판매한 프로젝트도 상당히 많다. 대부분 거래자들은 후오비 프라임에서의 토큰 발행과 판매를 IEO라고 부른다. 그러나 후오비 그룹의 마케팅 팀장 로스 장은 IEO가 아니라고 설명했다. 프라임이 외부 스타트업을 위해 직접 자금을 모으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장은 지금까지 진행된 후오비 프라임의 토큰 판매는 성공적이었으며, 스타트업의 자체 토큰을 사는 데 쓰인 후오비 토큰만 35억 개에 이른다고 밝혔다.

런치패드와는 반대로 쿠코인의 스포트라이트(Spotlight)는 오는 28일 세번째 IEO를 계획하고 있다. 소프트웨어 서비스 스타트업 크로마웨이(ChromaWay)가 발행한 크로마(CHROMA) 토큰을 판매할 예정으로, 크로마웨이는 지난해 비공개 토큰 판매를 통해 이미 110만 달러를 모금했다.

크로마웨이 직원들. 출처=크로마웨이

쿠코인의 CEO 마이클 간은 쿠코인이 4월에 진행된 첫 IEO를 통해 420만 달러 상당의 암호화폐를 모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420만 달러는 거래소의 수익이라기보다는 토큰을 사는 데 투자한 총금액으로 보는 것이 더 정확하다. 거래소가 IEO를 통해 수익을 얼마나 올렸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자오창펑과 소식통은 모두 거래 수수료뿐만 아니라 계약 조건도 표준화된 절차가 아닌 개별적인 논의를 통해 결정된다고 전했다. 두 번째 익명의 소식통은 몇몇 거래소들이 IEO를 우선시하면서 새로운 자산이나 틈새시장을 공략하는 일반적인 상장을 더이상 고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크로마웨이의 COO 오어 페렐만은 IEO 없이 거래소를 설득해서 새로운 토큰이나 틈새시장용 토큰을 상장하기는 매우 어렵다고 말했다.

“대부분 주요 거래소들은 개별 IEO 프로젝트에 주력하고 있다.”

 

신뢰할 수 있는 큐레이터

거래소들은 토큰을 상장해 판매하는 데 필요한 전문성을 검증받은 곳이다. 거래소 이름으로 마케팅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한다. 거래소가 IEO 비용을 청구하지 않을 때도 있다. 페렐만은 스타트업들이 유동성과 마케팅 차원에서 IEO를 선호하며, 쿠코인은 별도로 수수료 등 비용을 청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OK거래소의 운영팀장 앤디 청(Cheung)도 OK거래소가 수백 건의 IEO 신청서를 받았지만, 스타트업에 IEO 비용을 청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청은 OK거래소에서 IEO에 참여하려면 판매자는 최소한 OKB 토큰 500개를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올해 한 달에 한 번씩은 진행될 OK거래소의 IEO에서는 OKB 토큰만 사용해 상장된 토큰을 살 수 있다. 쿠코인과 OK거래소는 바이낸스를 따라 모두 자체 토큰을 사용하며, 독자적인 탈중앙화 거래소를 개발하고 있다.

“IEO를 통해 커뮤니티에 새로운 사용자들이 유입되리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사용자들이 좋은 프로젝트를 선택하도록 도울 수 있다. ICO를 통해 자금을 모으고 사라져버리거나 프로젝트 자체가 흐지부지되는 이른바 ‘먹튀’는 이제 옛말이 되었다.”

후오비의 로스 장은 2017년에 토큰 붐이 일어난 지 2년이 지났는데도 아직 디지털 자산에 주목하고 있는 개인투자자들이 많다고 말했다.

“달라진 점이 있다면 이제는 사람들이 훨씬 더 신중하게 자금을 투자한다는 것이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