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센서스 2019] 블록스트림, 비트코인 사이드체인 기반 증권형 토큰 플랫폼 출시

등록 : 2019년 5월 16일 15:00 | 수정 : 2019년 5월 16일 10:54

출처=블록스트림

 

비트코인 스타트업 블록스트림(Blockstream)이 비트코인 사이드체인을 이용해 사용자가 직접 토큰을 만들어 발행할 수 있는 증권형 토큰 플랫폼 리퀴드(Liquid)를 출시했다.

컨센서스 2019 행사에서 처음 공개된 리퀴드 플랫폼은 블록스트림이 리퀴드 네트워크 사이드체인을 기반으로 처음 선보인 앱이다. 해당 네트워크는 비트코인 블록체인에 연결되어 있으며, 한층 향상된 토큰 전송 속도와 개인정보 보호 기능을 제공한다. 리퀴드 앱을 이용하면 사용자는 리퀴드 네트워크에서 증권형 토큰을 발행하고 관리할 수 있다.

“전 세계 많은 기업이 증권의 토큰화로 인한 각종 혜택에 눈을 뜨고 관심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이더리움 같은 블록체인 플랫폼에서는 이 혜택을 누릴 수가 없다. 확장성이나 개인정보 보호, 신뢰도 같은 문제가 남아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리퀴드 플랫폼의 출시로 이제 기업들은 전문적인 기술 지식이 없어도 클릭 한 번으로 리퀴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하는 증권형 토큰을 발행할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금융당국이 정한 규제 범위 안에서 정교한 규칙을 정할 수도 있다.” – 샘슨 모우, 블록스트림 CSO

이미 여러 기업이 리퀴드 앱을 이용해 토큰을 출시하고 있다. Bnk투더퓨처(BnkToTheFuture), 토큰소프트(TokenSoft), 제너스은행(Zenus Bank), 픽셀마틱(Pixelmatic) 같은 업체가 대표적이다.

토큰을 출시하려면 전문적인 코딩 능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리퀴드 플랫폼은 인터넷망과 동일한 원리의 웹 인터페이스를 제공하므로 기업은 이를 기반으로 토큰을 직접 발행하고 관리할 수 있다. 따라서 토큰 발행 과정에서 각종 규칙을 직접 만들 필요 없이 ‘지역 제한’이나 ‘투자자 승인’처럼 앱에 기본으로 탑재된 규칙 설정 옵션을 이용하면 된다. 이후 토큰은 비트코인의 다중서명 스마트 계약을 기반으로 발행된다.

최근 금융 당국이 토큰에 증권법을 적용해 엄격히 단속하기 시작하면서 각종 규제에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도 중요한 문제로 떠올랐다. 이에 블록스트림은 리퀴드 증권형 토큰용 API를 따로 출시해 고객이 각종 법률과 규제를 더 잘 지킬 수 있게 도울 방침이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