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부 “블록체인 기술, 재해 구호 활동에 유용”

등록 : 2018년 12월 29일 14:54

이미지=Getty Images Bank

미국 국방부가 블록체인 기술이 재해 구호 활동을 개선하는 데 “엄청난”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고 언급했다.

미국 국방부 산하 군수국의 병력지원부는 필라델피아에서 회의를 열고 블록체인 기술이 재해 구호 활동에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지 논의했다. 병력지원부의 업무 프로세스 혁신팀(CPI)이 주재한 회의에서는 지난해 9월 푸에르토리코에 엄청난 피해를 가져온 허리케인 마리아(Maria)의 피해복구 과정이 대표적인 사례로 소개되었다.

CPI팀의 전문가 엘리자 론도는 이렇게 말했다.

“블록체인 기술이 재해 구호에 활용될 수 있는 잠재력은 엄청나다. 일부 전문가는 인터넷이 오늘날의 의사소통 방식을 완전히 바꿔놓은 것처럼 블록체인은 신뢰 및 거래 방식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한다.”

현재 군수국은 각종 군수품과 재해 구호물자를 중앙에서 통제하는 방식으로 지급하고 관리하고 있어 참여자들끼리 데이터를 연동하거나 정확한 최신 정보를 추적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러나 보고서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면 각종 정보를 정확하게 추적할 수 있어 공급망 관리 절차를 개선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물자 수송 현황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재해 구호 활동에 있어 블록체인 기술의 잠재력을 높이 평가하는 점이 바로 이 부분이다. 원자재를 구매하는 제조 업체로부터 자재 명세서를 받아 각종 정보를 추적함으로써 운송 수단을 확보해 실어 나르는 모든 과정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군수국의 건설 및 장비 담당 부국장 마르코 그레이엄의 설명이다.

CPI팀은 재해 구호 절차 개선을 위해 미국 수송사령부 및 세계적인 해운회사 머스크(Maersk)와 협업을 진행 중이다. 머스크는 이미 IBM과 제휴를 맺고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공급망 플랫폼 트레이드렌즈를 출범했다.

이와 관련해 론도는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우리는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 깊이 연구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이 정확히 무엇이고 어떤 산업인지, 전망은 어떠한지, 공급망에 어떻게 적용될 수 있는지, 또 다른 산업에는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지 등을 중심으로 꼼꼼히 검토하는 중이다.”

한편 블록체인의 잠재적 활용 가능성을 시험해보는 미국 정부 기관은 국방부 외에도 점점 늘어나는 추세다. 이달 초 국토안보부는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허위 문서 발행을 막을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에 80만 달러를 지원했다. 또 미 해군도 블록체인 기술이 해군 내 제조 시스템의 보안 개선에 효과가 있는지 시험해보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번역: 뉴스페퍼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