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블록체인 전담 변호사 채용

"블록체인 관련 계약 체결 시 협상 이끌 법률 전문가 뽑는다"

등록 : 2019년 3월 22일 07:00 | 수정 : 2019년 3월 22일 10:18

Facebook Seeks Counsel to Forge Blockchain Partnerships for New Products

이미지=셔터스톡

페이스북(Facebook)이 블록체인 분야의 인재 영입을 계속하며 연일 눈에 띄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에는 블록체인 관련 제휴 체결을 전담할 변호사를 채용한다는 공고를 냈다.

페이스북은 자사 채용 페이지에 “신규 블록체인 상품의 국내외 출시 등 블록체인 관련 계약 체결 시 계약서 초안 작성 및 협상 전반을 이끌어갈 법률 전문가를 채용한다”고 발표했다.

공고문은 해당 직군에 대해 “페이스북 고객에게 법적인 위험을 비롯해 사업 전략 및 제반 문제와 관련해 법률적인 조언 해줄 수 있어야 한다”며 “주요 협력사와 제휴를 맺고 각종 상품 및 서비스의 상업적인 측면을 분석하는 능력도 필수“라고 설명했다.

지원자는 각종 협상과 거래를 순조롭게 이끌 수 있는 능력을 겸비해야 하며, 법학대학원을 졸업한 학위(J.D.)와 함께 최소 미국 한 개 주에서 변호사로 일할 수 있는 자격증이 있어야 한다.

페이스북은 또 블록체인 분야에서의 전문 경력을 요구하기도 했다.

“변호사 경력은 최소 5년 이상이어야 하며, 블록체인이나 결제 등 거래 관련 기술 분야에서 최소 4년 이상 경력도 필수다. 모바일 및 대체 결제 시스템에 관심이 많으면 더욱 좋다.”

최근 몇 달간 페이스북은 블록체인 결제 시스템 구축에 대한 포부를 구체적으로 드러낸 바 있다. 지난달 <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자체적인 토큰을 개발해 왓츠앱(WhatsApp)이나 인스타그램(Instagram) 등 자사 미디어 플랫폼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페이스북은 현재 여러 가지 법정화폐에 가치를 연동한 스테이블코인을 개발하고 있으며, 올 상반기 중에 출시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이 주시하는 또 다른 블록체인 기술은 통합 신원 관리 솔루션으로 페이스북의 CEO 마크 저커버그는 최근 하버드대학교 법학대학원의 조나단 지트레인 교수와의 인터뷰에서 이에 관해 언급한 바 있다.

“요컨대 사용자가 정보를 탈중앙화 시스템에 저장해 중개인을 통하지 않고도 로그인할 수 있는 선택지가 생기는 것이다.”

이처럼 여러 방면에서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추진해온 페이스북은 올해 들어서 이미 20건 넘는 블록체인 채용 공고를 내고 인재 영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