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암호화폐 규제안 함께 마련한다”

등록 : 2018년 12월 5일 08:40

이미지=Getty Images Bank

주요 20개국(G20) 정상이 암호화폐 규제안 마련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번 확고히 했다.

지난 2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제2차 정상회담에서 G20 회원국 정상들은 “공정하고 지속 가능한 개발을 위한 합의 구축”이라는 선언문을 통해 세계 경제 성장의 견인차 구실을 할 다양한 대책 마련에 합의했다. 과거 몇 차례 회의에서와 마찬가지로 선언문은 암호화폐 업계에 대한 강력한 제재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 방지를 위해 국제 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기준에 부합하는 선에서 암호화폐를 규제해나가는 한편 필요하면 다른 대응책도 고려할 것이다.”

G20은 “개방적이고 탄력적인 금융 시스템 구축”의 일환으로 이번 선언문을 채택했으며, 이러한 금융 시스템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하는 데 핵심적”이라고 언급했다.

“암호화폐 분야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면서 필요하면 직접 개입해 금융 시스템의 각종 위험과 취약점을 해결하고 보완해나갈 것이다. 또 G20 회원국 간 공조를 통해 제제와 감시 업무를 수행함으로써 세계 경제의 분열에 대응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비금융권 기구로서 암호화폐 분야에 탄력적이고 지속적으로 개입해나갈 것이다.”

G20은 또 선언문을 통해 참여국들이 암호화폐 규제의 일환으로 각종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얻을 수 있는 잠재적 혜택을 실현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선언문은 암호화폐 분야를 규제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채택되었으며, 앞서 지난 3월 G20 재무장관들은 프랑스, 독일, 미국, 일본의 요청에 따라 암호화폐 특별법 제정을 검토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지난 7월 공개된 문서에 따르면 G20 측은 10월을 목표로 규제안 마련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협의가 일정대로 진행되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