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상원, 블록체인 타임스탬프 기능 법제화 추진

등록 : 2019년 1월 27일 11:12

이미지=Getty Images Bank

이탈리아 정부가 블록체인의 타임스탬프 기능과 디지털 문서의 검증을 허용하는 내용의 법 개정을 추진한다.

이탈리아 상원은 지난 23일 분산원장 기술과 스마트계약 관련 규정을 지난달 통과된 상원의 989번째 법령에 추가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해당 수정안에는 블록체인 및 스마트계약의 정의와 더불어 “분산원장 기술을 바탕으로 기록된 전자문서는 유럽연합 규정 제910/2014조 41항에 의거해 시간의 유효성을 전자적으로 검증하는 법적 효력을 지닌다”는 내용이 포함된다.

온라인 경제지 <파이낸스 매그니츠>는 이탈리아 상원 내 사법 및 공공분과 위원회가 이번 수정안을 이미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정식 법제화를 위해서는 하원인 이탈리아 의회의 승인 절차가 남아있다.

이후 의회 승인까지 완료되고 나면 관련 정부 기관인 디지털 산업청의 주도로 블록체인 검증 기술을 실질적으로 적용하는 데 필요한 기술 표준을 정의하게 된다.

이 외에도 이탈리아 정부는 최근 블록체인 기술 개발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작년 12월에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30명을 선발해 국내 블록체인 전략 개발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나섰다. 또 비슷한 시기에 유럽연합 내 여섯 개 국가와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경제 변혁을 추진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