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금융청, 비트코인 ETF 승인할 듯

등록 : 2019년 1월 8일 08:45

이미지=Getty Images Bank

일본 금융청(FSA)이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를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7일 블룸버그 통신은 이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일본 금융청이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에 대한 기관 투자자들의 관심이 어느 정도인지 파악하고 있으며, 궁극적으로는 펀드를 승인할 것”이라고 전했다.

일본 여당인 자유민주당도 오는 3월까지 기존의 금융법을 수정해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를 승인하는 법안의 초안을 제출할 것으로 전해졌다. 수정 법안은 암호화폐 업계의 자율 규제를 강화하고 다수의 ICO 토큰을 증권으로 규정하는 내용을 포함하며, 이에 대한 법 제정은 내년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그러나 금융청은 암호화폐 파생상품에 대한 금융 거래를 승인하는 계획은 전면 취소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덧붙였다. 이들 상품이 각종 사기를 조장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내린 결정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1월 거래소 코인체크(Coincheck)가 5,600억 원 상당의 암호화폐를 도난당한 뒤 일본 정부는 암호화폐 업계에 대한 감독을 한층 강화해 왔다. 전문가들은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가 도입되면 기관투자자의 자본이 암호화폐 업계로 유입되는 데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에서도 이미 여러 업체가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 출시를 준비하며 관련 규정 개정을 신청한 상태지만,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승인을 받은 곳은 아직 없다. 지난해 8월 SEC는 승인 신청서를 제출한 9개의 상장지수펀드에 대해 “각종 사기와 부정행위를 예방하는 장치가 미흡하다”라며, 승인 신청을 모두 거절한 바 있다. 넉 달 뒤인 12월에도 밴에크(VanEck)와 솔리드X(SolidX)가 신청한 규정 변경 신청에 대해 심사를 오는 2월 말로 미룬다고 밝혔다.

SEC의 제이 클레이튼 위원장은 지난해 11월 코인데스크가 주최한 ‘콘센서스:투자’ 행사에서 “시세 조작에 대한 우려가 해소되기 전까지 상장지수펀드를 승인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This story originally appeared on CoinDesk, the global leader in blockchain news and publisher of the Bitcoin Price Index. view BP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