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경찰, 780억 원 규모 불법 암호화폐 다단계 조직 검거

등록 : 2018년 11월 16일 12:55 | 수정 : 2018년 11월 16일 15:08

이미지=Getty Images Bank

일본 도쿄 경찰이 불법 다단계 방식으로 투자자 수천 명을 모아 78억 엔, 우리돈 약 780억 원을 가로챈 일당 여덟 명을 체포했다.

지난 14일 <아사히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용의자들은 자신들의 업체를 규제 기관에 정식 업체로 등록도 하지 않은 채 암호화폐를 이용, 투자금을 챙겨 일본 내 금융 관련법을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미국에 본사가 있다는 세너(Sener)라는 가짜 투자회사를 내세워 작년 2월부터 5월까지 총 아홉 명의 투자자로부터 비트코인 투자를 대신 해주겠다는 명목으로 2,900만 엔, 우리돈 2억9천만 원의 현금을 가로챘다.

용의자들은 대부분의 투자금을 비트코인으로 받아 챙겼으나 5억 엔 정도는 현금으로 받았다. 이들 다단계 조직에 연루된 피해자만 총 6천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법은 전형적인 다단계 방식이었다. 용의자들은 세미나를 열어 다단계 조직원에게 매달 3%에서 많게는 20%까지 수익을 챙겨주고 기존 조직원이 새로운 조직원을 데려오면 추가적인 보상을 했다. 체포된 여덟 명 가운데 여섯 명은 모든 혐의를 인정했지만, 나머지 두 명은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암호화폐를 이용한 사기 사건은 최근 아시아 지역에서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지난 5월 중국에서는 원코인(onecoin)이라는 불법 다단계회사가 20억 달러의 투자금을 모은 혐의로 기소됐고, 이보다 한 달 앞선 4월에는 1,300만 달러 규모의 다단계 사기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번역: 뉴스페퍼민트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