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세이정보, 식자재 유통이력 블록체인 플랫폼 만든다

LG CNS, 식재료 유통 시스템 기업 '세이정보기술'과 MOU

등록 : 2019년 7월 9일 14:00 | 수정 : 2019년 7월 9일 13:51

LG CNS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기존 식재료 유통구조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기 위해 ‘세이정보기술’과 전략적 파트너십(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LG CNS의 블록체인 기술과 세이정보기술의 급식 식자재 유통 역량을 융합해 블록체인 기반의 농산물 유통 플랫폼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LG CNS는 새 플랫폼을 통해 식자재의 생산부터 가공, 판매, 구매, 소비까지 모든 정보가 블록체인에 실시간으로 저장되고 공유된다면서, 소비자 관점에서 이 음식이 어떠한 생산과정을 거쳐 나에게 왔는지 투명하게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모나체인

출처=LG CNS

LG CNS는 이번 농산물 유통 플랫폼 개발에 자사의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을 활용할 계획이다. 지난해 5월 처음 공개된 모나체인은 작년 6월 한국조폐공사 지역화폐 사업을 수주한데 이어, 올 2월에는 모바일 고향사랑상품권 플랫폼 착(Chak) 개발을 담당했다. 또한 올 4월에는 정부주도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 과제 중 하나인 제주도 블록체인 기반 폐배터리 유통이력 관리시스템을 구축 중이다.

LG CNS관계자는 “농산물 기본 정보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및 지방자치단체 등이 책임지고, LG CNS는 식자재의 투명한 유통이력관리 플랫폼을 개발하는 것이 이번 협약의 목적”이라며 “부가적으로 생산자가 이 플랫폼을 활용하면, 모바일 전단지 푸시(push) 기능을 통해 새로운 판로도 개척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각종 제보 및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으로 보내주세요.